2021.04.08 (목)

  • 맑음동두천 18.5℃
  • 맑음강릉 15.0℃
  • 맑음서울 16.5℃
  • 맑음대전 18.6℃
  • 맑음대구 19.6℃
  • 구름조금울산 15.4℃
  • 맑음광주 18.3℃
  • 맑음부산 18.8℃
  • 맑음고창 15.2℃
  • 구름조금제주 17.8℃
  • 맑음강화 16.5℃
  • 맑음보은 17.0℃
  • 맑음금산 17.4℃
  • 맑음강진군 19.0℃
  • 맑음경주시 16.6℃
  • 구름조금거제 19.4℃
기상청 제공

“종돈차량 거점소독시설 안 거치게”

위생도 다른 각종 차량집합 교차오염 노출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종돈생산자협, 인증과정 전제 지침개선 건의


종돈업계가 거점소독시설에 대한 불안감을 표출하며 정부에 개선을 요청했다.

한국종돈생산자협회(회장 민동수)는 최근 농장간 돼지 이동차량의 경우 거점소독시설 분리나 별도의 시설 운영이 가능토록 정부에 건의했다.

특히 자체 소독필증과 세차확인서를 휴대한 종돈 적재 차량에 대해서는 거점소독시설 경유 대상에서 제외될 수 있도록 관련 지침 개정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했다.

방역당국의 확인과정을 거쳐 종돈장에서 운영하고 있는 차량소독시설을 공인 소독시설로 인증, 활용할 경우 국가 차원의 예산절감은 물론 소독효과도 극대화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종돈생산자협회는 그 배경으로 가축질병 전파 차단이 목적인 거점소독시설이 오히려 교차오염의 원인으로 작용할 수 있음을 지목했다.

종돈과 자돈수송, 사료, 도축장 출하 등 위생도가 다른 다수의 차량들이 거점소독시설이라는 한 장소에 모이면서 각종 가축질병에 노출되는 상황이 전개되고 있다는 것이다.  

종돈생산자협회의 한 관계자는 “도축장 출하차량과 종돈 수송차량이 한 곳에서 소독을 하고 있다. 질병적으로 청정화 돼 있던 종돈이라도 이 과정에서 PRRS나 PED 등 각종 돼지 질병에 노출될 위험성이 있다”며 정부 차원에의 조속한 대책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