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5 (금)

  • 구름많음동두천 21.5℃
  • 흐림강릉 19.7℃
  • 구름많음서울 23.6℃
  • 맑음대전 22.8℃
  • 구름많음대구 23.1℃
  • 울산 20.9℃
  • 맑음광주 24.0℃
  • 구름많음부산 23.3℃
  • 맑음고창 21.5℃
  • 맑음제주 24.6℃
  • 구름많음강화 22.8℃
  • 구름많음보은 22.7℃
  • 구름조금금산 22.2℃
  • 맑음강진군 24.3℃
  • 흐림경주시 21.1℃
  • 구름많음거제 23.2℃
기상청 제공

‘한돈팜스’ 로 본 7월 양돈성적표 / 출하일령 평균 197일…작년 보다 11일 ↓

PSY·MSY ‘동반 상승세’ 이어져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총 산자수 늘었지만 이유두수 줄어

PSY 최고 전남 이유후육성률 하위권


7월달 양돈 성적표가 나왔다. 

양돈전산프로그램인 한돈팜스에 따르면 지난해와 비교해 PSY와 MSY 모두 동반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 번식성적 

올해 7월 한돈팜스 전산농가들의 모돈회전율은 2.23으로 1년전 보다 0.07이 높았다. 복당 총산은 11.2두로 0.1두가 많았지만 복당 이유두수는 10.14두로 오히려 0.03두 적었다. 이에 따라 이유전육성률이 90.5%로 1년전 보다 0.4%p 하락했다.

다만 PSY는 0.9두가 늘어난 21.7두로 2018년 2분기 이후의 상승세가 7월에도 이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6월과 비교해도 1두가 증가한 것으로 모돈회전율의 상승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 비육성적

7월 이유후육성률은 81.5%로 1년전 보다는 0.1%p 상승했다. 두당 섭취량은 하루 평균 1.52kg으로 동일했지만 출하일령이 197일로 전년보다 11일 줄었을 뿐 만 아니라 전월과 비교해도 하루가 감소했다. 7월의  MSY는 18.5두로 1년전 보다 0.8두, 전월보다 0.4두가 각각 증가했다. MSY가 지난달 보다 늘어난 것은 큰 폭의 도축두수 증가에 따른 영향으로 풀이됐다.

한돈협회는 이러한 MSY 의 증가세가 올해 내내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 지역별 성적

지난 7월 PSY는 전남지역이 24.2두로 가장 높았고 ▲경남 23.5두 ▲경북 23.2두 ▲충남 22.6두 ▲충북 22.5두 ▲경기 22.2두 ▲전북 21.9두 ▲강원 21.5두 ▲제주 20.8두의 순이었다. 

복당 총산자수는 경북지역이 11.34두로 가장 높았고, 복당 이유두수는 충남지역이 10.36두로 가장 높았다.

MSY는 전남과 경남이 19두를 기록하며 가장 높은 성적을 보였다. 반면 경북(18.4두)과 충남(18.4두), 경기(18.1두), 강원(17.9두), 제주(17.6두) 등은 평균치(18.5두)를 밑돌았다. 

출하일령은 전북이 188일령으로 가장 빨랐고 충남(192일)과 충북(197일)이 뒤를 이었다. 나머지 지역 출하일령은 모두 전국 평균치(197일)를 넘어섰다.

이유후육성률 역시 전북이 가장 높은 84.5%를 기록한 가운데 제주(84.3%), 충북(83.7%), 강원(83.5%), 충남(81.7%) 경기(81.6%) 등의 순으로 분석됐다.


◆ 상·하위 농장비교

7월의 MSY 성적만을 기준으로 할 때 상위 10% 농가의 PSY는 25.7두,  MSY 는 23.4두로 전월보다 0.3두와 1.0두가 각각 증가했다. MSY 성적은 상위 10%와 30% 농가는 평균 농가보다 5.7두, 3.7두가 각각 많았다. 

출하일령은 상위 10% 농가가 173일령으로 전월 175일령 보다 2일 가량 빨랐으며, 상위 30% 농가는 186일령으로 전월의 191일 보다 5일 빨랐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