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8 (일)

  • 맑음동두천 4.5℃
  • 맑음강릉 12.3℃
  • 맑음서울 10.1℃
  • 맑음대전 7.8℃
  • 맑음대구 9.8℃
  • 맑음울산 11.9℃
  • 박무광주 11.9℃
  • 구름많음부산 14.3℃
  • 맑음고창 8.5℃
  • 구름많음제주 16.1℃
  • 맑음강화 6.8℃
  • 맑음보은 4.2℃
  • 맑음금산 5.3℃
  • 흐림강진군 11.3℃
  • 맑음경주시 ℃
  • 구름많음거제 12.8℃
기상청 제공

검역본부, 동약 재평가 제도 대폭 개선

면제자료 확대·행정절차 명확화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면제자료가 확대되고, 행정절차가 명확해지는 등 동물약품 재평가 제도가 대폭 개선됐다.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는 ‘동물용의약품 재평가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지난달 26일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이번 개선방안은 △동일품목의 재평가 결과 일괄 적용 △조건부 유용성 인정 품목 시험자료 제출기한 명확화 △재평가 완료 품목 신규허가 절차 간소화 △재평가(화학제제) 평가부서 추가 △재평가 제출자료의 범위 조정 △재평가 결과 공시 후 자진취하·수출전환 금지 △동물용의약외품 재평가 실시를 위한 제도 마련 등 7개 항목이다. 
특히 제출자료를 간소화하고, 행정절차를 명확히 하는 등 민원인 혼란방지에 주안점을 뒀다.
검역본부는 동물약사업무 워크숍(7월 10일), 동물용의약품 재평가 개선방안 의견 수렴회(7월 24일) 등에서 제기된 동물약품 업계 의견을 수렴해 이번 개선방안에 반영했다. 
자세한 내용은 검역본부, 한국동물약품협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용상 검역본부 동물약품관리과장은 “이번 개선방안을 통해 업계 부담은 줄어들고 안전성·유효성은 더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동물약품 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규제 개선을 적극 발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