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3 (금)

  • 흐림동두천 23.3℃
  • 흐림강릉 25.0℃
  • 구름많음서울 30.1℃
  • 대전 23.2℃
  • 흐림대구 22.1℃
  • 흐림울산 20.9℃
  • 흐림광주 20.8℃
  • 흐림부산 21.5℃
  • 흐림고창 21.6℃
  • 흐림제주 21.1℃
  • 흐림강화 25.3℃
  • 흐림보은 22.9℃
  • 흐림금산 22.6℃
  • 흐림강진군 20.8℃
  • 흐림경주시 22.4℃
  • 흐림거제 20.7℃
기상청 제공

“일반 양돈장 종돈판매 막아달라”

종돈업계, 직수입 농장 자체 생산돈 분양의혹 제기
‘방치시 종돈업 허가반납’ 강경론도…정부대책 요구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양돈장의 종돈직수입 추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으며 종돈업계의 반발수위도 높아만 가고 있다.
종돈수입 자체를 막을 방법은 없는 게 현실. 하지만 해당 양돈장을 통해 종돈이 외부로 판매되고 있다는 의혹이 끊이지 않으면서 종돈업계의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는 것이다.
지난 18일 열린 GGP협의회(회장 이희득)에서는 이같은 종돈업계의 분위기가 그대로 드러났다.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양돈장의 종돈 직수입이 꾸준히 이뤄지고 있는데다 이들 농장을 통한 종돈의 외부판매가 공공연히 이뤄지고 있지만 이를 저지할 법률적 근거가 마땅치 않다며 우려를 감추지 못했다.
한국종축개량협회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7~2019년) 국내 수입된 종돈 가운데 35%가 종돈장이 아닌 일반 양돈장에 의해 수입됐다. 올해도 이같은 추세는 그대로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희득 GGP협의회장(경북종돈)은 이와 관련 “종돈장이라는 이유로 많은 불편과 행정규제를 감수해야만 한다”며 “그러나 이러한 불편이나 규제를 받지 않아도 일반 양돈장들처럼 자유로이 종돈을 판매할 수 있다면 굳이 종돈장 허가를 유지할 필요가 없지 않느냐”고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일부 참석자들 사이에서는 일반 양돈장들의 종돈판매 행위에 대해 정부차원의 확실한 대책이 마련되지 않는다면 종돈장 허가를 반납해야 한다는 강성발언도 이어졌다.
GGP협의회는 이에 따라 종돈관련단체 대표자들이 양돈장의 종돈직수입과 외부 판매의 현실 및 부작용에 대한 입장을 정부에 전달, 실효성있는 대책을 촉구하고 그 결과에 따라 후속 대응 방안을 마련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정부가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