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04 (월)

  • 맑음동두천 25.7℃
  • 흐림강릉 13.3℃
  • 맑음서울 24.8℃
  • 구름조금대전 25.5℃
  • 맑음대구 28.4℃
  • 구름조금울산 22.9℃
  • 맑음광주 22.7℃
  • 박무부산 20.5℃
  • 구름조금고창 17.8℃
  • 맑음제주 19.0℃
  • 구름조금강화 18.0℃
  • 맑음보은 26.2℃
  • 맑음금산 24.2℃
  • 맑음강진군 23.0℃
  • 구름많음경주시 28.3℃
  • 구름많음거제 23.7℃
기상청 제공

농협사료, 변동성 확대인한 자구책 강구…사료값 안정 위해

리스크관리위 ‘비상경영대책위’로 격상

[축산신문 신정훈 기자] 농협사료(사장 안병우)는 지난달 26일 본사 회의실에서 전체 부서장이 참여한 가운데 2020년도 제2차 리스크관리위원회를 개최했다.
조인천 전무(리스크관리위원장)가 주재한 회의에서 농협사료 부서장들은 코로나19에 따른 국내외 경영환경악화, 외환과 곡물시장의 변동성 심화에 따른 경영부담에 대해 공유하고 비상경영 대책방안의 세부실시 계획을 논의했다.
농협사료는 공장 폐쇄, 원료수급 차질 등 위기상황에 대비해 비상 시나리오를 가동해 축산농가에 안정적인 사료공급을 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선 코로나19에 따른 소비심리 위축은 축산물 유통, 판매 감소로 이어지며 축산농가 경영악화가 심화되고 있으며 더불어 국제곡물가격 상승 및 불안정한 환율 여건에 따라 사료업계의 경영난도 심화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농협사료는 환율과 원재료가격 변동은 농가 사료비 부담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조직역량을 총 동원해 전사적인 비상경영대책 추진 및 단계별 모니터링, 헤지 등을 통한 적극적인 외환리스크 대응으로 향후 발생할 불확실성에 대해 철저히 관리해 농가부담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