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0 (월)

  • 맑음동두천 9.2℃
  • 맑음강릉 9.8℃
  • 맑음서울 9.5℃
  • 맑음대전 12.2℃
  • 구름조금대구 11.8℃
  • 맑음울산 9.6℃
  • 구름조금광주 10.5℃
  • 구름조금부산 10.6℃
  • 구름조금고창 6.6℃
  • 구름많음제주 13.2℃
  • 맑음강화 3.7℃
  • 맑음보은 8.5℃
  • 맑음금산 9.8℃
  • 구름조금강진군 9.8℃
  • 구름많음경주시 8.9℃
  • 구름많음거제 11.5℃
기상청 제공

“광역수렵장 통해 멧돼지 완전 소탕”

ASF 3월 위기설 확산…한돈협, 특단대책 촉구 성명
멧돼지 ASF 지속 퍼져…광역울타리만으론 방어 한계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양돈업계가 광역수렵장 개설을 통한 야생멧돼지 완전 소탕을 정부에 촉구하고 나섰다.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는 지난 11일 성명을 발표하고 이같이 주장했다.
한돈협회는 이번 성명에서 ASF의 3월 위기설이 확산되고 있는데 주목, ASF의 조기 근절 위해서는 야생멧돼지 제로화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본지 3359호(3월11일자) 16면 참조>
환경부가 하루라도 빨리 ASF 검출지역을 광역수렵장으로 지정, 수천 명의 전문수렵인들을 일제 투입해 완전 소탕하는 특단의 대책을 조속히 시행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는 광역울타리만으론 야생멧돼지의 ASF 확산을 막을 수 없다는 판단이 그 배경이 되고 있다.
한돈협회는 그 근거로 화천, 연천, 파주, 철원 등지에서 확인된 ASF 감염 멧돼지 폐사체가 이달 11일 현재 347마리에 달하는 등 계속 증가하는데다 멧돼지 감염개체가 광역울타리를 넘어 동·서·남 구분없이 광범위하게 확산되는 추세를 지목했다.
특히 봄철 번식기 이후 ASF재발과 전국적 확산이 진행된다면, 코로나19 못지않는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경고를 심각히 받아들여한다고 주장했다.
한돈협회는 코로나19사태와 마찬가지로 ASF 역시 국가적 재난임을 강조하면서 “국무총리도 재차 ASF 확산 차단에 총력을 지시한 만큼, 환경부는 과하다 할 만한 특단의 대책을 늦기 전에 실시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 같은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은 채 정부가 지금과 같은 안이한 태도를 계속할 경우 전국 300만 농민과 연대한 한돈농가의 강력한 투쟁이 불가피함을 경고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