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06 (월)

  • 흐림동두천 3.0℃
  • 흐림강릉 8.2℃
  • 서울 4.0℃
  • 대전 3.6℃
  • 대구 1.4℃
  • 박무울산 6.8℃
  • 광주 7.3℃
  • 부산 9.0℃
  • 흐림고창 8.3℃
  • 흐림제주 15.2℃
  • 흐림강화 3.5℃
  • 흐림보은 1.8℃
  • 흐림금산 2.1℃
  • 흐림강진군 7.6℃
  • 흐림경주시 3.8℃
  • 흐림거제 7.1℃
기상청 제공

한국산 유제품, 베트남서 호평

품질·위생·안전성, 우위 경쟁력 인식 확산
한류 열풍 활용 한국산 띄우기 마케팅 필요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베트남 소비자 10명 중 9명이 한국산 유제품에 만족하며, 가장 큰 이유로는 ‘품질’을 꼽았다.
농총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베트남 시장과 소비 분석을 통한 효과적인 유제품 수출 확대 방안을 마련하고자 베트남 현지에서 20∼50세 성인 남녀 1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 베트남 소비자들이 구입해 본 한국산 유제품으로는 분유가 39.6%로 가장 많았고, 흰우유 30.2%, 가공유 15%, 요구르트 9.5% 순이었다.
한국산 유제품에 대한 만족도는 약간 만족 56.9%, 매우 만족 30.6%, 보통 12.5%로 모든 응답자가 ‘보통 이상’이었다.
그 이유로는 품질(40.1%)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가격(25.5%)과 위생·안전성(24.2%), 맛(7.6%)이 뒤를 이었다.
앞으로 구매 의향을 묻는 질문에도 ‘구입하겠다(72.3.%)’는 소비자가 가장 많았으며, 이유 역시 품질(32.3%)을 꼽은 소비자가 가장 많았으며, 한류문화(14.2%)의 비중도 컸다.
이를 통해 베트남 유제품시장에서 한국산 유제품에 대한 브랜드 이미지는 높은 품질과 위생․안전성임이 확인됐다. 
또한 한류문화가 베트남에서도 큰 영향을 주고 있기 때문에 홍보에 활용하면 좋은 기회가 될 것이란 분석이다.
베트남 소비자는 유제품 선택 기준을 브랜드(5.4%)보다 원산지(18.1%)에 더 두고 있어 베트남 유제품시장에서 브랜드별 홍보와 함께 반드시 한국산 제품에 대한 통합 홍보가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오형규 기술지원과장은 “이번 조사로 베트남 시장에서 한국산 유제품의 경쟁력을 확인했다. 현지 유통 시 국내 업체들과 협력해 제값을 받을 수 있는 방안도 함께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