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5 (목)

  • 흐림동두천 26.1℃
  • 흐림강릉 24.7℃
  • 구름많음서울 28.0℃
  • 대전 27.5℃
  • 흐림대구 26.2℃
  • 흐림울산 27.0℃
  • 구름많음광주 28.0℃
  • 흐림부산 27.1℃
  • 구름많음고창 25.2℃
  • 박무제주 27.1℃
  • 구름많음강화 26.9℃
  • 흐림보은 24.1℃
  • 흐림금산 24.3℃
  • 구름많음강진군 25.8℃
  • 흐림경주시 25.6℃
  • 흐림거제 27.2℃
기상청 제공

한우산업 선순환 구조 위한 대안 “비육우 경영안정제 도입을”

전북한우 심포지엄서 경상대 전상곤 교수 강조
“부작용 방지 위해 선제적 수급 조치 병행돼야”

[축산신문 이동일 기자] 한우비육우경영안정제 도입을 요구하는 한우농가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전국한우협회 전북도지회(지회장 정윤섭)와 전북한우산학협력단(단장 나종삼)은 지난 17·18양일간 전북 부안 해나루가족호텔에서 한우농가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북한우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한우비육우경영안정제의 소개와 시사점’이라는 제목으로 경상대 전상곤 교수가 주제발표에 나섰다.
특히, 전상곤 교수는 비육우경영안정제가 한우사육농가 전체의 선순환구조를 만드는데 필수라고 강조했다.
전 교수는 “비육우 두당 조수입을 지지하게 되면 이것이 비육농가의 경영안정으로 이어지고, 비육농가의 경영안정은 송아지의 안정적인 수요를 담보하게 된다. 이것이 송아지가격의 안정으로 번식농가의 경영안정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전교수는 또한 한우산업의 안정화를 위해선 번식기반이 안정돼야 한다는 것을 강조하면서 산지가격 안정화, 사육심리 안정화를 위한 산지가격지지 프로그램, 즉 송아지생산안정제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비육우경영안정제의 도입이 한우산업에 필요한 것은 맞지만 부작용에 대한 우려를 하지 않을 수 없다. 특히, 비육우경영안정제가 도입 되더라도 발동이 최소화 될 수 있는 선제적 수급 조치가 반드시 병행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토론자로 참석한 농협중앙회 사료기술센터 황명철 센터장 또한 “비육우 농가에 대한 경영안정 제도의 도입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한우의 경우 일관사육비중이 높고, 수급불균형, 해외 요인, 가축질병 위험 등 경영불안 요인이 확률적으로 자주 발생될 가능성이 높다. 특히, 1인당 국민소득 3만불 시대 한우고기는 국민의 풍요로운 시각을 지켜주는 주요식품이다. 안정적 공급기반을 가져가기 위해서라도 비육농가의 경영안정은 반드시 전제돼야 한다”고 말했다.
행사에 참석한 김홍길 한우협회장 또한 비육우경영안정제의 도입 필요성에 대해 힘주어 말했다.
김 회장은 “앞으로 FTA로 인해 한우의 자급률은 더욱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우리 농가들은 이에 대한 대비가 전혀 없는 상황이다. 수입육에 맞서 한우가격이 안정화될 수 있도록 송아지생산안정제 개선 및 비육우경영안정제 마련을 위한 활동에 함께 최선을 다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회장은 이외에도 미허가축사적법화, 퇴비부숙도 검사의무화, 축산환경과 관련해 그간 협회의 활동을 설명했다.
한편, 이날 심포지엄에서 전북대학교 이학교 교수는 한우개량으로부터 시작해야 하는 한우경쟁력에 대해 설명해 농가들의 큰 호응을 이끌어 냈다.
정윤섭 지회장은 “한우산업을 비롯한 농업, 농촌의 현실이 매우 급변하고 있다. 이에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따라 한우산업의 미래를 크게 달라질 수 있다. 오늘의 심포지엄이 향후 우리 농가 스스로 나아갈 방향을 설정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