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2 (금)

  • 구름많음동두천 27.8℃
  • 구름많음강릉 25.8℃
  • 구름많음서울 28.0℃
  • 구름많음대전 27.1℃
  • 흐림대구 28.5℃
  • 구름많음울산 25.5℃
  • 구름조금광주 27.2℃
  • 구름많음부산 26.8℃
  • 구름많음고창 25.8℃
  • 구름많음제주 24.5℃
  • 구름많음강화 25.0℃
  • 구름많음보은 27.6℃
  • 구름많음금산 26.0℃
  • 구름많음강진군 27.9℃
  • 구름많음경주시 28.0℃
  • 구름많음거제 28.3℃
기상청 제공

이슈

<젖소개량 선도농가 탐방>경기 연천 ‘늘목목장’

고능력 유전자원 생산 중추역할 매진

[축산신문 조용환 기자]


365일 청정우군 유지 총력
올 젖소 2두 보증씨수소 선정
수송아지 55두 후보씨수소에
육종농가 선정 10년만에 쾌거
철저한 계획교배프로그램 기반
젖소 100% 자가 생산 사육


경기도 연천군 양연로 501-30 늘목목장(대표 남군희)이 젖소 청정육종농가로 선정 된지 10년 만에 대박을 터트렸다.
지난해 젖소 보증씨수소로 ‘크라운(H-540)’이 선발된데 이어 올 상반기에는 ‘비티에스(H-556)’와 ‘스페셜(H-570)’ 2두가 보증씨수소로 선발됐기 때문이다.
더욱 놀라운 것은 비티에스는 KTPI 종합점수가 무려 3천258로 국내 순위 0.002%, 국제순위 0.469%로 초고능력 씨수소다. 스페셜도 지제가 2.2로 국내 0.27%, 국제 0.77로 그 야말로 체형에서 탑 클레스 수준으로 앞으로 국내 젖소개량에 중추적인 역할이 기대된다.
1987년 송아지 5두로 시작한 늘목목장은 1993년 유우군 검정사업에 참여하면서 목장내 개체별 정보를 입수하면서 계획교배를 실시해 능력과 체형이 우수한 후보축을 만들었다. 또 ‘깨끗한 목장 가꾸기 운동’에서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을 수상할 정도로 청결하다.
7월 현재 사육중인 젖소는 경산우 80두와 육성우 40두 등 120두다. 2009년 젖소 청정육종농가 1호로 지정(농림축산식품부, 농협 젖소개량사업소)되었다. 2008년 4월부터 지난 6월말까지 능력과 체형이 우수한 수정란 288개를 이식하여 149두가 분만(암 81두·수 68두)하여 수송아지 가운데 자격요건을 갖춘 55두는 젖소개량사업소에서 씨 수송아지로 인수했다.
따라서 늘목목장에서 생산된 후보씨수소 대기우 가운데 앞으로 후보씨수소를 거쳐 보증씨수소로 탄생할 개체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일반 목장들은 대부분 평지에 위치하여 부지조성에 큰 어려움이 없었지만 늘목목장은 경사도가 15도인 산비탈로 운동장에서 소가 넘어지면 일어나지 못하는 경우도 빈번했다. 따라서 계단식 부지 조성과 안정적인 목장환경 조성을 위해 여러 차례 시행착오를 겪었다 한다.
남군희 대표는 “농협 젖소개량사업소에서 실시한 청정육종농가 사업설명회에 참석하면서 우리 목장이 앞으로 가야할 길은 바로 여기다! 라는 확신을 얻었다”고 밝혔다.
특히 남 대표는 “과거 농림축산식품부와 젖소개량사업소에서 추진했던 수정란사업에 참여해 씨수송아지를 공급한 경험과 질병검사에서 모두 음성을 받은 경험이 있었다. 목장을 시작한 이래로 다른 목장에서 소를 매입한 적이 없어 질병문제도 자신감이 있었다”고 귀띔했다.
그래서 남 대표는 청정육종농가 사업에 참여키로 결심하고 과감하게 질병검사를 추진하여 전두수 음성판정을 받고 2009년 젖소 청정육종농가 1호로 지정됐다.
농협 젖소개량사업소 이철규 팀장과 신지섭 과장은 “많은 농가가 청정육종농가 사업에 참여하고 싶지만 질병문제로 참여를 주저한다. 청정육종농가 선정도 중요하나 청정우군 유지에 대한 노력이 더 중요하다”고 강조하고“일단 질병검사를 통해 감염개체에 대한 파악이 선행돼야 개체관리가 가능하며 계획대로 청정우군을 만들어 나갈 수 있고 이러한 노력과 투자는 목장의 미래를 밝게 보장한다”고 설명했다.
농협 젖소개량사업소(소장 정은수)의 청정 육종농가 선정 기준을 살펴보면 ▲경산우 40두이상 ▲혈통비율 75%이상 ▲젖소 5대 질병(구제역·우결핵·브루셀라·요네·류코시스)에 대해 전두수가 음성판정을 받은 청정우군을 보유해야 한다. 이 중에서 전문위원들이 엄격한 심사를 거쳐 선정한다.
<표>에서 보는 바와 같이 전국의 젖소 청정육종농가는 7월 현재 11개소다. 이 목장들은 젖소개량사업소를 통해 미국과 캐나다의 젖소 중 상위 0.1%의 고능력 수정란을 공급·이식 받고, 생산된 수송아지는 보증씨수소로 선발키 위해 젖소개량사업소에서 관리한다. 암송아지는 청정육종농가에서 보유하면서 향후 국내 젖소개량을 선도하는 초핵군으로 육성된다.
젖소 청정육종농가회장과 가축개량협의회 젖소 분과위원을 겸임하는 남군희 대표는 “우리목장은 철저한 계획교배프로그램운영과 지속적인 질병검진 등을 통해 청정목장으로 선정됐다”면서“지난해 선정된 ‘크라운’과 올해 선정된 ‘비티에스’와 ‘스페셜’은 유전형질이 우수한 것으로 평가되어 자부심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남 대표는 국내 젖소개량을 선도할 수 있는 목장기반 조성과 씨수소 선발에 매우 고무되어 뿌듯한 만큼 앞으로도 더 좋은 젖소 유전자 생산에 최선을 다 하겠다는 의사를 비췄다. 아울러 청정육종농가 선정에서부터 최고의 보증씨수소 선발에 까지 많은 도움을 주신 농림축산식품부, 국립축산과학원, 농협 젖소개량사업소 관계자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그는 이어 농협의 수정란과 정액, 질병관리 프로그램으로 우리목장은 걱정이 없으며 앞으로도 농협 방침을 따를 것이며 많은 낙농가가 청정육종농가에 도전해보길 권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