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5 (목)

  • 흐림동두천 26.0℃
  • 흐림강릉 23.2℃
  • 흐림서울 26.9℃
  • 대전 24.8℃
  • 흐림대구 27.5℃
  • 흐림울산 27.4℃
  • 흐림광주 26.3℃
  • 부산 27.1℃
  • 흐림고창 26.3℃
  • 박무제주 26.7℃
  • 흐림강화 26.1℃
  • 흐림보은 24.3℃
  • 흐림금산 24.0℃
  • 흐림강진군 27.3℃
  • 흐림경주시 26.1℃
  • 흐림거제 27.5℃
기상청 제공

돈육 소비절벽…‘맛’으로 돌파

서경양돈농협, ‘숨은고기’ ‘벌집껍데기’ 본격 출시
‘도야흑심’ 론칭 도드람양돈농협 'YBD' 돈육 승부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양돈조합들이 ‘맛’ 을 강조한 신제품을 앞세워 돼지고기 소비절벽 시대의 돌파구를 찾고 있다.
서울경기양돈농협(조합장 이정배)은 최근 친환경 프리미엄 돈육브랜드 ‘허브한돈’의 신제품 ‘숨은고기’와 ‘벌집 껍데기’를 출시했다.
조합 하나로마트와 축산물판매장, 소셜커머스 티몬 등에서 본격 판매중인 이들 제품은 1인 가구의 증가와 함께 ‘양’ 보다 ‘맛’ 을 중시하는 식문화 트렌드에 초점을 맞춘게 특징이다.
숨은고기는 ‘숨은 삼겹’, ‘숨은 안심’, ‘숨은 목살’, ‘숨은 토시살’ 등 모둠으로 구성돼 있다.
서경양돈농협에 따르면 ‘숨은 삼겹’ 의 경우 등심과 붙은 삼겹 끝 부분으로 지방이 거의 없고, 고소한 식감과 담백한 맛이 일품이다. ‘숨은 목살’ 은 기존 목살보다 육향이 진하고, 진정한 돼지고기의 맛을 느낄 수 있는 부위로, 지방이 적고 살코기가 많아 다이어트 식품으로 좋다. ‘숨은 토시살’은 갈매기살에서 분리된 부위로 돼지 한 마리당 80g만 생산되며, 쫄깃한 식감과 강한 육향이 특징이다.
벌집 껍데기의 경우 기계를 사용하지 않고 직접 칼집을 내어 식감을 더욱 높였다. 벌집 모양칼집이 씹는 맛을 증가시켜줄 뿐 만 아니라 씹을수록 고소한 육즙이 배어나와 겉은 바삭하고 속은 부드러운 맛을 느낄 수 있다는게 조합측의 설명이다.
도드람양돈농협(조합장 박광욱)은 기존 돼지고기와는 품종 자체를 달리한 제품에 승부수를 던졌다.
국내 돈육 생산량 중 0.3%만을 차지하는 YBD(요크셔, 버크셔, 듀록)에서 생산된  ‘도야흑심’을 최근 론칭하고 나선 것이다.  도야흑심은 순우리말인 ‘도야’에 흑돈(버크셔, 듀록)의 유전자를 가졌다는 의미를 더한 이름이다. 슬로건인 ‘색(色)다른 돼지고기’는 유색 품종인 YBD를 사용했다는 뜻과 지금까지 먹어 본 적 없는 색다른 맛이라는 중의적 표현이 담겨있다.
도드람양돈농협에 따르면 다소 짙은 육색을 가진 도야흑심은 굽는 과정에서도 지방과 수분의 배출이 적어 불판에 구울 때 기름이 잘 튀지 않고, 더욱 풍부한 육즙과 쫄깃한 식감을 즐길 수 있는게 특징이다.
이 제품 역시 밀레니얼 세대가 주 소비자층으로 자리잡으면서 ‘개인의 취향’이 중시되는, 이른바 ‘취향 존중’ 이라는 시대적 트렌드를 반영한 제품이다.
도드람양돈농협측은 “이번에 출시된 도야흑심은 ‘도드람한돈’ 중에서도 2%에 불과할 정도로 희소성이 높다. 천편일률적인 돼지고기 시장에 만족하지 못한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맛과 경험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를 감추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