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1 (화)

  • 흐림동두천 25.2℃
  • 구름많음강릉 17.2℃
  • 구름많음서울 24.5℃
  • 구름조금대전 25.4℃
  • 구름많음대구 23.0℃
  • 구름조금울산 20.5℃
  • 흐림광주 19.9℃
  • 구름많음부산 20.0℃
  • 구름많음고창 22.1℃
  • 맑음제주 22.0℃
  • 맑음강화 23.6℃
  • 구름많음보은 22.9℃
  • 구름많음금산 23.1℃
  • 구름많음강진군 21.4℃
  • 구름많음경주시 21.0℃
  • 구름많음거제 21.3℃
기상청 제공

종합

‘잔반정책’ 미봉책 불과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는 지난달 29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잔반의 돼지급여 전면금지를 거듭 촉구했다. 김현권 국회의원(더불어민주, 비례대표)과 김용철 한국육류유통수출협회장이 자리를 함께한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돈협회 하태식 회장과 임원진들은 선진국가에서는 오래전부터 잔반급여를 전면중단 한데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국들 역시 공통적으로 같은 상황임을 강조했다. 하지만 환경부와 농림축산식품부는 “아직 발생하지 않았다”며 잔반급여 일부 허용 방침을 고수하는 등 미봉책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따라서 잔반급여 전면중단을 위한 법안들이 조속히 국회를 통과, ASF에 확실히 대처할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관철되지 않을 경우 끝장투쟁을 벌여나가겠다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