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1 (금)

  • 맑음동두천 24.7℃
  • 구름조금강릉 20.9℃
  • 맑음서울 25.5℃
  • 맑음대전 24.2℃
  • 맑음대구 24.6℃
  • 맑음울산 22.7℃
  • 맑음광주 25.9℃
  • 맑음부산 26.6℃
  • 맑음고창 23.3℃
  • 맑음제주 23.2℃
  • 맑음강화 24.3℃
  • 맑음보은 24.9℃
  • 맑음금산 23.6℃
  • 맑음강진군 26.1℃
  • 맑음경주시 23.2℃
  • 맑음거제 26.1℃
기상청 제공

“ASF 유입 차단 위해 동약 대북지원 필요”

‘통일연구네트워크 학술대회’서 김준영 원장 주장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동물약품의 대북지원을 통해 북한으로부터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악성가축질병 유입을 막아야 한다는 전문가 주장이 제기됐다.
건국대 북한축산연구소(소장 김수기 교수) 등 건국대 12개 연구소는 지난 10일 건국대에서 ‘2019 통일연구네트워크 학술대회’<사진>를 열고, 남북 축산 공동발전 방안 등을 모색했다.
이날 학술대회에서 농업정책포럼 소속 김준영 수의사(김준영동물병원장)는 “최근 중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크게 유행하는 등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국내 양돈산업을 위협하고 있다. 북한도 결코 안전지대가 아니다”라며 한반도에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유입되지 않으려면 소독제 등 동물약품을 북한에 조속히 지원하는 등 공동대처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 세포축산기지는 남북이 축산분야에서 협력할 수 있는 최적 후보지다.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 등 다른 나라보다 먼저 다가설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강원대 김경량 명예교수는 “정부 차원에서 협력채널을 구축하고, 시범 협동농장을 운영하는 등 남북 축산협력 기반을 다져가야 한다. 특히 학계에서는 전문가 양성, 기술 전수 등 남북 협력을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수기 소장은 “최근 남북 교류에 걸림돌이 많다. 하지만, 남북 축산 전문가들이 모여 한반도 축산부흥을 이끌어낼 방안을 지속적으로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