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4 (수)

  • 구름많음동두천 32.3℃
  • 구름많음강릉 26.9℃
  • 구름많음서울 34.2℃
  • 구름많음대전 33.5℃
  • 흐림대구 31.4℃
  • 구름많음울산 28.9℃
  • 구름조금광주 32.9℃
  • 구름많음부산 31.8℃
  • 구름많음고창 30.2℃
  • 구름조금제주 31.2℃
  • 구름많음강화 33.0℃
  • 구름많음보은 31.8℃
  • 구름많음금산 32.9℃
  • 구름많음강진군 32.3℃
  • 구름많음경주시 27.3℃
  • 구름조금거제 33.0℃
기상청 제공

육계농가 `계분 처리’ 특단대책 시급

`비료지원사업’ 변경 여파 퇴비업체들 수거 꺼려
처리비용 발생 따른 생산비 상승…입식 차질도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육계농가들이 계분처리 방법을 놓고 골머리를 앓고 있다.  
퇴비로 활용돼 그동안엔 비용을 받고 팔던 계분을 이제는 비용을 지불한다고 해도 처리업체들이 제때에 가져가지 않는데다 처리할 곳도 마땅치 않기 때문이다.
최근 들어 동물복지 사육, AI 방역 등의 이유로 육계농가들은 깔짚의 교체 주기가 짧아졌다. 때문에 계분처리량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지만, 계분처리 업체들이 처리비용을 올리는 등 계분처리는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
한국육계협회 관계자에 따르면 이같은 문제는 지난 2014년에 개정된 ‘유기질 비료 지원사업’이 큰 원인으로 분석된다. 지원사업 지침이 개정되며 가축분 퇴비로 유기질 비료를 생산할 때 정부가 퇴비업체에 지급하는 인센티브가 삭제된 것. 더욱이 가축분 퇴비의 원료로 음식물 쓰레기, 도축 폐기물의 첨가 허용이 50%로 확대된 것은 물론, 지자체에서 음식물 쓰레기 처리 시 지원금까지 지급하고 있어 퇴비업체들이 계분 수거를 꺼리고 있기 때문이다. 
때문에 한때는 육계농가의 톡톡한 부수입이었던 계분이 애물단지로 전락해 버렸다. 실제로 현재 현장에서 차량(5톤 기준) 당 10~20만원의 비용을 지불해야만 계분처리가 가능하다. 이것은 육계농가(10만수 기준) 1회전 당 최소 150만원 이상인 것으로 이에 따른 대책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전북 익산의 한 농가는 “현재 우리 농가의 경우 지난 한해 계분처리 비용만 1천500여만원 가량이 발생됐다. 과거 수입원이었던 것을 감안한다면 실제 손해는 두배 이상이다. 심지어 처리 지연으로 입식에 차질을 빚기도 했다”라며 “닭 사육 수수료는 크게 증가하지 않는 가운데 물가·계분처리비용은 계속 오르고 있다. 소득을 보존하기 위한 방법은 사육수수를 늘리는 것뿐인데 농장 증축도 여의치 않아 더 이상 사육수수를 늘릴 수도 없어 속수무책이다”라고 토로했다. 
관련업계 전문가들은 갈수록 계분처리가 어려워질 것으로 전망했다.
이들은 계분처리가 힘들어진 원인으로 처리업체에 대한 정부 보조금 삭감, 폐기물 처리방법 변경(왕겨->톱밥)에 따른 계분 소비량 감소, 퇴비사용 감소(음식물 쓰레기로 대체), 동물복지 사육 증가로 인한 계분 발생 증가 등을 꼽았다.
한 업계 전문가는 “규제가 강화되며 계분 발생량은 늘고 있는 추세인데 반해 반대로 처리와 관련한 지원은 줄어들고 있는 실정”이라면서 “정부차원의 대책이 없이 이같은 상황이 지속 된다면 극단적으로 수년 안에 계분을 처리치 못해 사육을 포기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 할 수 있다. 이는 타 축종들도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육계협회 정지상 부회장은 “계분의 다양한 활용방안을 개발하던지 퇴비사용 시 지원금을 확대시켜 계분 소비를 늘리거나 규제(동물복지 인증 기준 등)를 완화해 발생량을 줄여야 한다”며 “발생량은 증가하고 있는데 오히려 정부가 소비량을 줄이는 정책을 펼치고 있다. 이는 사육을 하지 말라는 것과 마찬가지다. 정부차원의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