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5 (금)

  • 흐림동두천 16.0℃
  • 흐림강릉 15.0℃
  • 서울 16.9℃
  • 대전 18.9℃
  • 대구 18.9℃
  • 울산 19.8℃
  • 광주 19.0℃
  • 부산 20.0℃
  • 흐림고창 19.2℃
  • 제주 21.2℃
  • 흐림강화 16.2℃
  • 흐림보은 17.6℃
  • 흐림금산 17.6℃
  • 흐림강진군 21.1℃
  • 흐림경주시 18.9℃
  • 흐림거제 21.0℃
기상청 제공

울산시, 온습도지수 측정해 여름철 생산성 저하 예방

가축생산성 기술 시범사업 ‘눈길’

[축산신문 이동일  기자] 울산시가 온습도지수를 활용한 가축 생산성 향상 기술 시범사업을 추진해 주목된다.
울산시는 올 여름 폭염에 대비해 가축의 생산성을 유지하기 위한 시스템을 축산농가에 접목키로 했다.
폭염으로 인한 고온 스트레스는 가축 체내 열 방출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번식능력 저하, 유량감소, 사료섭취량 감소에 따른 체중감소 및 심한 경우 폐사에 이르기도 한다.
특히, 최근 들어 우리나라 여름철 기후는 기온이 높아지고 있으며, 일기가 불안정해 가축들의 생산성이 크게 떨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때문에 여름철 농장관리는 축산농가에 매우 중요한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울산시에서 실시하는 시범사업은 축사내부 상황을 온습도계로 정확히 측정해 자동으로 안개분무와 송풍기 등 온도저감 장치를 가동,  가축들에게 최적의 사육환경을 제공토록 하는 것이다.
관계자는 “대부분의 농가들이 임의적인 판단으로 온도저감 장치를 가동하는 경우가 많다. 온습도계를 부착해 온습도지수를 측정해 자동으로 반응토록 시스템화시키면 과학적으로 스트레스에 대응해 여름철 가축생산성 저하를 예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온습도지수’는 사람의 ‘불쾌지수’에 해당하는 지수로 폭염 속 가축의 열 스트레스를 알 수 있는 척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