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8 (수)

  • 구름조금동두천 26.1℃
  • 맑음강릉 24.6℃
  • 구름조금서울 27.6℃
  • 흐림대전 28.0℃
  • 구름조금대구 24.4℃
  • 구름많음울산 23.4℃
  • 흐림광주 27.3℃
  • 맑음부산 24.9℃
  • 구름조금고창 25.6℃
  • 맑음제주 27.3℃
  • 구름조금강화 26.3℃
  • 구름많음보은 25.5℃
  • 구름조금금산 24.8℃
  • 흐림강진군 26.3℃
  • 구름많음경주시 22.6℃
  • 맑음거제 24.6℃
기상청 제공

무인 사양관리 시스템 구축…육계 생산성 높인다

축산원·LG이노텍, 육계 스마트팜 연구 추진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과 LG이노텍이 육계 스마트팜 연구를 위해 손을 잡았다.
국립축산과학원과 LG이노텍은 지난 21일 국립축산과학원 본원 5층 소회의실에서 ‘육계 스마트팜 기술 개발 공동 연구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사진>했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양 기관은 지속적인 업무 협의와 기술교류로 영상과 음향기법을 활용한 육계 무인 사양관리 시스템 개발을 추진한다.
이 시스템은 급이·급수, 온도, 질병, 활동 등 닭의 사육 정보를 실시간으로 관리자에게 제공하고 비정상적인 상황에서 경고 신호를 보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국립축산과학원은 향후 육계의 성장단계별 정상적인 행동과 소리에 대한 정보를 분석한다. LG이노텍은 이 정보를 바탕으로 육계의 건강과 이상 행동을 탐지할 수 있는 빅테이터 기반 사양관리와 환경 제어 알고리즘을 개발할 계획이다.
농진청은 “이번 연구는 사육 관리 노동력을 줄이고 이른 시기 질병을 탐지·대응할 수 있어 생산성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국내 육계 산업에서 가장 문제가 되는 고병원성 AI를 살피는데도 적용 가능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가금연구소 문홍길 소장은 “두 기관의 연구 개발과 산업화 협력이 활성화 되면 ICT를 접목한 정밀 사양 관리 기술 보급으로 국내 육계산업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