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8 (금)

  • -동두천 13.4℃
  • -강릉 11.0℃
  • 서울 16.6℃
  • 흐림대전 21.2℃
  • 흐림대구 18.5℃
  • 흐림울산 14.3℃
  • 박무광주 21.8℃
  • 부산 16.8℃
  • -고창 20.1℃
  • 박무제주 22.8℃
  • -강화 14.8℃
  • -보은 21.0℃
  • -금산 22.5℃
  • -강진군 24.3℃
  • -경주시 14.9℃
  • -거제 21.8℃
기상청 제공

전남지역, 오리농가 입식제한 장기화 될 듯

농가, 해제 촉구 시위 불구
전남도 “AI 종식 우선” 입장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오리 주산지인 전남지역의 밀집 사육이 농가와 방역당국 모두의 발목을 잡고 있다.

지난달 26일 전남지역 오리농가들이 전남도청앞에서 ‘생존권’을 제기하며 AI에 따른 입식제한 조치를 즉각 해제를 촉구하는 삭발 시위<사진>까지 단행했지만, 당분간 전남지역 오리농가들의 입식 정상화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

전남도는 “AI 확산을 막은 결정적 조치가 입식제한 이었다”며 “검사 결과, AI 바이러스가 최종 소멸된 것을 확인한 뒤 입식을 허용할 것”이라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오리 농가들의 희생과 고충을 잘 알고 있지만 AI가 다시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다는 것. 가용인원을 총 동원, 신속하게 환경 검사를 마치고 입식제한 조치를 해제 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입식제한 해제는 상당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빈축사의 분변·먼지 등 환경에 대한 AI 바이러스 검사는 최소 5일이 소요되기 때문이다.

특히 나주와 영암지역 오리 사육 농가의 경우 밀집 사육이 이뤄지고 있는 탓에 검사를 마쳐도 순차적인 허용이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사 결과 반경 10㎞내 농가 모두에서 AI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아야 하기 때문이다.

한편 이와 관련해 한국오리협회는 이달 중순경 농식품부 앞에서 전국 오리농가가 참여하는 대규모 집회도 계획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닭고기 ‘호’ 아닌 ‘중량제’ 도입…피해 차단을 [축산신문서동휘기자] 소비자들과 치킨 프랜차이즈업체에 판매되는 닭고기에도 ‘호’ 수가 아닌 ‘중량’을 표시하는 것을 도입해야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닭의 마리당 중량이 제각각이라는 점에서 소비자들의 혼선을 방지하고 신뢰를 높이기 위해서다.쇠고기나 돼지고기의 경우 1g까지도 의무적으로 중량을 표시하지만 닭고기의 경우 중량단위로 결정되는 산지시세와는 별개로 그간 소비자들과 치킨 프랜차이즈업체에 판매되는 제품에는 호 수만 기재해왔다.한국육계협회(회장 정병학)에 따르면 현재 육계는 무게에 따라 100g 단위로 5~16호까지 세분화 돼 있다. 예를 들어 중간 크기인 9호는 무게가 851~950g, 10호는 951~1050g인 것으로 16호가 가장 크다.현재 치킨 프랜차이즈에서 많이 사용하고 있는 10호 닭의 경우 실제 중량은 950g만 넘으면 현행기준으로는 전혀 문제가 없다. 그러나 실제로는 100g 가량 차이가 날 수 있는 상황에서 소비자들은 이를 알 수가 없었던 것.이에 그간 닭고기 업계서는 호수가 아닌 중량을 표시해야 혼선을 방지 할 수 있다는 의견이 꾸준히 제기되 오고 있었다.한국토종닭협회 문정진 회장은 “선진국은 물론 동남아시아 국가를 가더라도 닭고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