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2.7℃
  • 흐림강릉 11.2℃
  • 서울 11.9℃
  • 대전 14.7℃
  • 대구 15.4℃
  • 흐림울산 18.2℃
  • 광주 16.9℃
  • 부산 18.8℃
  • 흐림고창 17.1℃
  • 제주 18.4℃
  • 흐림강화 13.1℃
  • 흐림보은 15.0℃
  • 흐림금산 15.0℃
  • 구름많음강진군 17.4℃
  • 흐림경주시 15.2℃
  • 흐림거제 19.3℃
기상청 제공

전남지역, 오리농가 입식제한 장기화 될 듯

농가, 해제 촉구 시위 불구
전남도 “AI 종식 우선” 입장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오리 주산지인 전남지역의 밀집 사육이 농가와 방역당국 모두의 발목을 잡고 있다.

지난달 26일 전남지역 오리농가들이 전남도청앞에서 ‘생존권’을 제기하며 AI에 따른 입식제한 조치를 즉각 해제를 촉구하는 삭발 시위<사진>까지 단행했지만, 당분간 전남지역 오리농가들의 입식 정상화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

전남도는 “AI 확산을 막은 결정적 조치가 입식제한 이었다”며 “검사 결과, AI 바이러스가 최종 소멸된 것을 확인한 뒤 입식을 허용할 것”이라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오리 농가들의 희생과 고충을 잘 알고 있지만 AI가 다시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다는 것. 가용인원을 총 동원, 신속하게 환경 검사를 마치고 입식제한 조치를 해제 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입식제한 해제는 상당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빈축사의 분변·먼지 등 환경에 대한 AI 바이러스 검사는 최소 5일이 소요되기 때문이다.

특히 나주와 영암지역 오리 사육 농가의 경우 밀집 사육이 이뤄지고 있는 탓에 검사를 마쳐도 순차적인 허용이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사 결과 반경 10㎞내 농가 모두에서 AI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아야 하기 때문이다.

한편 이와 관련해 한국오리협회는 이달 중순경 농식품부 앞에서 전국 오리농가가 참여하는 대규모 집회도 계획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