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7 (화)

  • 구름조금동두천 33.4℃
  • 구름많음강릉 27.8℃
  • 맑음서울 34.6℃
  • 구름조금대전 33.9℃
  • 맑음대구 30.4℃
  • 맑음울산 27.1℃
  • 흐림광주 28.2℃
  • 맑음부산 28.4℃
  • 흐림고창 30.4℃
  • 구름조금제주 30.3℃
  • 맑음강화 30.1℃
  • 구름조금보은 32.6℃
  • 구름많음금산 29.1℃
  • 흐림강진군 27.1℃
  • 구름조금경주시 29.2℃
  • 구름조금거제 28.8℃
기상청 제공

경기 전역 서울우유 집유, 지방으로 확산되나

적법화 사각지대 농가들 거창 이전 희망
조합 측 “검토하겠다”…묘안은 없는 듯

[축산신문 조용환 기자]


경기지역을 권역으로 한 서울우유조합 집유는 지방으로 언제쯤 확산될 수 있을까?
정부의 무허가축사 적법화 기한이 예정돼 있음에 따라 수도권에서 더 이상 낙농을 할 수 없다고 판단한 서울우유의 일부조합원들은 지방이전을 타진하고 있다.
특히 남양주시와 화성시 등 그린벨트지역의 무허가축사에서 낙농을 하는 조합원 가운데 일부는 거창공장 소재 거창군으로의 이전을 희망하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은 지난달 열린 서울우유이사회에서 고스란히 표출됐다. 관련 조합원으로부터 여론을 듣고 있는  S이사와 L이사는 “거창공장의 원유는 현재 경기남부지역 조합원 목장에서 생산한 것이 내려간다. 특히 그린벨트에 묶여있는 남양주지역은 축사 적법화를 위해 관할지자체에 서류를 제출해도 받아주지 않는다. 이렇듯 조합원은 계속 감소하여 우유수급이 우려된다.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조합장은 1차로 거창군수에게 거창지역에서의 낙농허가 유무를 타진하라. 2차로 MOU 체결을 할 수 있으면 추진한 후 조합 정관을 개정하자”고 건의했다.
이와 관련 서울우유조합장은 검토해보겠다고 답변했으나 묘안은 없었다는 분석이다. 서울우유 한 고위 관계자는 “지난 5년 동안 조합원수가 매년 30∼40명씩 감소했으나 쿼터 구입 조합원이 증가하여 그 규모와 연평균 1일집유량(1천882톤)은 비슷하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무허가축사 적법화가 실현되더라도 쿼터구입 조합원은 늘기 때문에 총원유량은 변화는 없을 것이며, 충격 또한 없을 것”으로 내다보고 “거창관계자에게 2∼3년 전 목장이전을 검토했으나 청정지역으로 허가가 불허되어 있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1980년대 중반 1만명을 상회했던 서울우유조합 납유조합원은 매년 감소하여 1월말 현재 1천653명이다.
정부가 무허가축사 적법화 기한을 연장하지 않고 예정대로 시행할 경우 금년 중 폐업 조합원은 150여명으로 예년보다 4배에 달할 것으로 관계자들은 추정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