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8 (금)

  • -동두천 -3.3℃
  • -강릉 2.3℃
  • 맑음서울 -3.7℃
  • 맑음대전 -1.0℃
  • 맑음대구 -0.4℃
  • 맑음울산 0.8℃
  • 구름조금광주 0.3℃
  • 맑음부산 2.2℃
  • -고창 -1.1℃
  • 흐림제주 4.9℃
  • -강화 -3.6℃
  • -보은 -2.0℃
  • -금산 -2.0℃
  • -강진군 1.4℃
  • -경주시 0.4℃
  • -거제 2.5℃
기상청 제공

한돈산업 희망 미래를 말한다

축산경제연구원, 13일 aT서 심포지엄

한국축산경제연구원(원장 석희진)이 오는 13일 ‘2030 한돈산업 발전방안 심포지엄’을 개최해 미래 양돈산업 발전방안에 대해 토론의 장을 마련한다.
서울 양재동 aT센터 4층 창조룸에서 열리는 이번 심포지엄에선 ‘2030 한돈산업 발전방안’이라는 주제로 한국축산경제연구원 이상철 부원장이 주제발표를 할 예정이다.
이어지는 종합토론 시간에는 상지대학교 정구용 교수가 좌장을 맡고, 농림축산식품부 송태복 축산경영과장, 농협경제지주 김영수 상무, 대한한돈협회 손종서 부회장, 전국양돈조합장협의회 이상용 회장, 강원대학교 채병조 교수, 축산물품질평가원 김병도 R&BD본부장, 축산환경관리원 전형률 사무국장, (주)선진 권혁만 상무 등 전국의 양돈전문가 및 관련산업 종사자들이 패널로 참석해 심도 있는 토론을 통해 서로의 의견을 개진, 더 나은 한돈산업의 발전을 위해 공감대를 높여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석희진 원장은 “본원은 그간 축산정책 수립 지원과 축산경제 발전에 관한 종합적인 연구에 매진해 왔다”며, “축산인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정책적인 대안을 찾는데 최선을 다하는 싱크탱크로서의 역할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린벨트 내 무허가축사 적법화 대책 절실 입지제한지역 및 그린벨트에 포함된 목장의 경우 무허가축사 적법화 대상에서 제외됨에 따라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한국낙농육우협회(회장 이승호)는 지난 5일 농협안성교육원에서 경기남부지역 낙농환경 순회교육을 실시했다. 이날 교육에서는 경기도 지역이 타 지자체에 비해 그린벨트 설정 구역이 많다보니 해당 구역 내 무허가축사 시설에 대한 성토가 이어졌다. 화성의 한 낙농가는 “축사가 2개 동이 있는데 그 중 1개 동은 그린벨트 지역에 포함되어 있다”며 “그린벨트 지역에 포함된 시설의 경우 적법화에 답이 나오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린벨트로 지정되기 전부터 목장을 운영하던 경우는 재산권 침해라고 생각한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남양주 등 경기북부 지역의 농가들도 올해 이어져 온 각종 무허가축사 관련 토론회에 대책마련을 요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탄원서를 제출하는 등 대책마련을 요구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 문제에 대해 정부도 뾰족한 수를 내놓지 못하고 있다. 이날 교육에 참석한 농림축산식품부 이연섭 서기관은 “무허가축사 적법화와 관련된 법이 26개법이 있는데 각 부서와 협의를 통해야 한다”며 “농식품부는 지속적으로 제도 완화를 건의 중이지만 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