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2 (토)

  • -동두천 -1.9℃
  • -강릉 4.2℃
  • 맑음서울 -0.4℃
  • 구름조금대전 2.3℃
  • 구름조금대구 0.4℃
  • 구름조금울산 4.4℃
  • 흐림광주 0.9℃
  • 구름조금부산 5.2℃
  • -고창 4.7℃
  • 맑음제주 8.8℃
  • -강화 0.0℃
  • -보은 -0.9℃
  • -금산 0.3℃
  • -강진군 0.2℃
  • -경주시 3.0℃
  • -거제 5.8℃

마니커에프앤지 업계 첫 미국에 삼계죽 수출

파우치 형태 간편식…내년부터 현지 시판


이지바이오 가족사인 육가공업체 (주)마니커에프앤지가 국내 업체로는 최초로 미국에 ‘삼계죽’<사진>을 수출한다.

마니커에프앤지는 이달 삼계죽 수출물량을 선적해서 내년 1월부터 미국에서 판매를 시작한다고 지난달 29일 밝혔다. 

마니커에프앤지에 따르면 이번에 수출되는 삼계죽은 상온에서 14개월까지 유통이 가능한 파우치 제품으로 휴대 및 보관이 편리하고 전자레인지에서 4분만 가열하면 바로 먹을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손으로 직접 부드러운 부분만 골라서 찢어 넣은 닭가슴살과 찹쌀, 인삼, 대추 등이 잘 어우러진데다 죽으로 되어 있어 삼계탕과 비슷한 영양과 효능을 갖고 있으면서도 보다 부담 없이 먹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마니커에프앤지는 이번에 수출하는 삼계죽이 기존 국내 제품의 포장만 바꾼 것이 아니라 수출용으로 특별히 개발한 제품이라며, 생소한 재료에 대한 거부감을 없애고 찹쌀의 식감까지 세밀하게 신경 쓰는 등 미국에 거주하는 한국인은 물론 중국인을 중심으로 한 아시아계, 히스패닉계 소비자들의 입맛까지 고려했기 때문에 현지에서 좋은 반응이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마니커에프앤지 관계자는 “현지에서 삼계탕이 한국의 전통 보양식으로 많이 알려져 있어 상대적으로 편리함이 강조되고 소비층이 다양한 삼계죽이 정착하는 데는 별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며 성공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낙육협, 무허가축사 적법화 사활 한국낙농육우협회(회장 이승호)가 무허가축사 적법화 문제에 사활을 걸겠다고 밝혔다. 낙농육우협회는 지난달 20일부터 충남을 시작으로 전국 낙농순회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순회교육에서는 조사료 교육과 함께 무허가축사와 관련된 애로사항을 청취하는데 역점을 두고 있다. 전국에서 청취한 내용들을 중심으로 적법화를 못한 농가들이 대거 폐업하는 일이 없도록 대책마련을 촉구할 것이며 이를 위해 강경하게 대응한다는 것이다. 낙농육우협회에 따르면 많은 농가들이 적법화를 수용하고 추진하려고 하지만 지자체 담당자가 수시로 바뀌면서 업무에 혼선을 빚는 경우가 상당히 많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지난달 27일 열린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 총회에서도 농가들은 이승호 회장에게 무허가축사 적법화에 대한 대책을 질의하며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에 이승호 회장은 “지금까지 우리는 무허가 시설을 유지한 채 불안한 경영을 해왔다”며 “하지만 적법화를 추진하려고 해도 현지에서 유권해석이 오락가락하면서 지연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유예기간 연장에 대한 막연한 기대와 포기는 금물이라고 덧붙였다. 이승호 회장은 “몇몇 국회 농해수위 의원들이 유예기간을 연장하는 법안을 입법발의 했지만 당연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