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2 (토)

  • -동두천 -1.9℃
  • -강릉 4.2℃
  • 맑음서울 -0.4℃
  • 구름조금대전 2.3℃
  • 구름조금대구 0.4℃
  • 구름조금울산 4.4℃
  • 흐림광주 0.9℃
  • 구름조금부산 5.2℃
  • -고창 4.7℃
  • 맑음제주 8.8℃
  • -강화 0.0℃
  • -보은 -0.9℃
  • -금산 0.3℃
  • -강진군 0.2℃
  • -경주시 3.0℃
  • -거제 5.8℃

종합

‘깨끗한 축산농장 조성사업’ 박차

축산환경관리원, 2022년 5천호 목표…지자체 협력 강화


축산환경관리원(원장 장원경)은 올해 말까지 깨끗한 축산농장 1천호 지정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깨끗한 축산농장 조성사업은 2022년까지 5천호 지정을 목표로 한다. 

관리원은 지난달 9일부터 중앙상황실(기획평가부 내 4명)을 구성·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지자체 담당자와 농장을 방문해 홍보리플렛 배포(1천500부)와 사업 필요성 등을 설명했다. 또한 악취 저감 등 평가기준에 따른 지정 가능성을 조사했다.

특히 일부 부진한 지자체에 대해 국·과장 면담을 통해 사업의 중요성 등을 강조했다.

또 해당 시·도지부 축산관련단체(한돈·한우·낙농육우·양계협회)와 회의를 개최했고, 지정예상 농가 등을 방문해 신청방법, 구비서류 작성 방법 등을 설명했다.

지난달 29일 현재 경기 322농가, 전북 150농가, 전남 127농가 등 총 1천46농가가 신청했다.

앞으로 10개 시·도에서 1천100농가 이상이 신청할 것으로 예상되나 신청이 저조한 충남, 경북 등에 대해서는 농림축산식품부와 협조해 참여를 독려할 계획이다. 

장원경 원장은 “올해 말까지 1천호 이상을 지정해 축산농가의 자발적인 축산환경 개선을 유도하고 지속가능한 축산업 발전을 이끌어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낙육협, 무허가축사 적법화 사활 한국낙농육우협회(회장 이승호)가 무허가축사 적법화 문제에 사활을 걸겠다고 밝혔다. 낙농육우협회는 지난달 20일부터 충남을 시작으로 전국 낙농순회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순회교육에서는 조사료 교육과 함께 무허가축사와 관련된 애로사항을 청취하는데 역점을 두고 있다. 전국에서 청취한 내용들을 중심으로 적법화를 못한 농가들이 대거 폐업하는 일이 없도록 대책마련을 촉구할 것이며 이를 위해 강경하게 대응한다는 것이다. 낙농육우협회에 따르면 많은 농가들이 적법화를 수용하고 추진하려고 하지만 지자체 담당자가 수시로 바뀌면서 업무에 혼선을 빚는 경우가 상당히 많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지난달 27일 열린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 총회에서도 농가들은 이승호 회장에게 무허가축사 적법화에 대한 대책을 질의하며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에 이승호 회장은 “지금까지 우리는 무허가 시설을 유지한 채 불안한 경영을 해왔다”며 “하지만 적법화를 추진하려고 해도 현지에서 유권해석이 오락가락하면서 지연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유예기간 연장에 대한 막연한 기대와 포기는 금물이라고 덧붙였다. 이승호 회장은 “몇몇 국회 농해수위 의원들이 유예기간을 연장하는 법안을 입법발의 했지만 당연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