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4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종합

‘AI 꽁꽁 막아라’…축산원 농장 방역

 

날씨가 추워지며 AI 차단에 비상이 걸렸다. 전라북도 전주시 소재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은 지난 21일 방역차량을 통해 계사 주변을 소독했다. 축산과학원 가금연구소의 경우 AI 청정지역인 평창으로 이전이 완료되었지만 현재 전주에서도 동물바이오공학과의 연구가 진행 중에 있어 일부 닭이 사육 중에 있다.


한우농가 “청탁금지법 제대로 개정해야” “한우농가를 보호하기 위해서는 청탁금지법을 제대로 개정하라.” 전국한우협회(회장 김홍길)가 청탁금지법 개정과 관련한 입장을 밝혀 주목되고 있다. 한우협회는 지난 20일 성명서를 통해 최근 진행되고 있는 청탁금지법 개정방향에 대해 언급하면서 한우농가 및 국내 농축수산농가를 보호하기 위해서라면 청탁금지법은 제대로 개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최근 국민권익위원회에서 논의되고 있는 금액의 상향조정은 국내 농축수산업을 보호하는 목적에는 부합되지 못하며, 오히려 수입농축수산물에만 유리하게 작용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국민권익위는 현재 식비 3만원 이하, 선물 5만원 이하, 경조사비 10만원 이하로 정해져 있는 청탁금지법 기준을 식비 5만원 이하, 선물 10만원 이하, 경조사비 10만원 이하로 상향조정하는 것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우협회는 선물 기준금액이 10만원 이하로 상향조정될 경우 수입농수축산물은 선물세트를 구성하기 더 좋아지지만 한우를 비롯한 국내산 농수축산물로는 제대로 된 선물세트를 만들 수 없어 결국 국내 산업을 보호한다는 목적에 부합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협회는 청탁금지법 시행으로 한우농가는 급감하고, 농가들의 부담을 갈수록 커지고 있



불공정’ 논란에 선 육계계열화 사업 진실은 계열화사업자와 농가간의 불공정행위 대한 논란은 국내 육계산업에 계열화가 도입된 이후부터 끊이지 않는 이슈다. 이와 관련 계열업체의 갑질이 심각하다는 주장도 있는 반면, 이는 계열화사업에 대한 이해부족에서 오는 오해거나 일부 유사계열업체에 국한된다는 의견도 있다. 정부는 최근 계약사육 농가들의 권익보호와 건전한 계약관계 유지를 통해 축산계열화사업이 보다 공정하게 추진되도록 불공정행위에 대한 처분을 강화한다는 입장을 밝힌 상황이다. 이러한 상황에 지난 6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병아리 소유권을 중심으로 또 한번 축산계열화사업 문제가 뜨거운 감자로 부각 되면서 치열한 공방은 이어지고 있다. 병아리 주인 누구냐가 쟁점 부당행위라는 김현권 의원 “소유권 따른 위험 부담 농가에 전가” 억울하다는 하림 측 “병아리 외상 공급…회사는 담보권만” 지난 6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서 김현권 의원(더불어민주, 비례대표)은 일부 육계 계열화사업자의 불공정 거래 의혹을 제기했다. 특히 병아리 소유권을 집중 거론했다. 김 의원은 “현장에서 위탁농가들이 계열화 관련 끊임없이 불합리한 점을 호소한다”며 “일부 농가들은 본인들을 계열화사업자의 노예라고 까지 표현 한다”고 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