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0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조합 사업규모 1조원 시대 도전

세종공주축협, 창립 60주년 기념 조합원 한마음대회 개최
조합원 자녀 55명에 장학금 전달도


세종공주축협이 조합원 한마음대회를 열고 조합 사업규모 1조원 시대를 향한 기치를 내 걸었다. 
세종공주축협(조합장 이은승)은 지난 7일 공주백제체육관에서 유병덕 공주부시장, 윤석우 충남도의회의장, 윤홍종 공주시의회의장, 김태환 농협중앙회 경제지주 축산경제 대표, 정문영 전국축산발전협의회 회장을 비롯한 기관·단체장과 관내 조합장 및 1천여 조합원 가족이 참석한 가운데 조합 창립 60주년 기념 조합원 한마음대회<사진>를 성대히 열었다.
세종공주축협은 이날 행사를 통해 조합원의 화합과 참여를 바탕으로 경제사업 2천500억원, 예수금 4천억원, 대출금 3천억원 등 사업물량 1조원 목표를 선포하고 새로운 도약에 나서기로 결의했다.
이은승 조합장은 대회사를 통해 “오늘은 조합 창립 60주년을 자축하고 세종공주축협 조합원이라는 자부심을 갖고 화합을 다지는 자리가 되기 바란다”며 “교육지원사업 확대지원·컨설팅 강화·경제사업 역점 추진으로 축산농가의 소득 향상과 경쟁력 있는 조합 육성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조합원 자녀 장학금 전달식도 열려 대학생 45명에게 각각 100만원, 고등학생 10명에게 각각 50만원씩 총 4천500만원의 장학금이 전달됐다.
이어 조합원들은 지역별로 팀을 구성해서 한마음 체육행사·초대가수 공연·조합원 노래자랑으로 화합을 다지며 주인의식을 고취시켰다.




“등급정산제 조기 정착 역량집중, 그전까지 박피작업 중단은 반대” 육류유통수출협 “적극 협력” “박피중단은 도축업계 사안” 축산물처리협 “당초 계획대로” 대한한돈협회 하태식 회장이 등급별 탕박가격을 지육중량에 적용해 돼지값을 정산하는 이른바 ‘등급정산제’ 의 조기 정착에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하지만 등급정산제 정착이전에 도축장 박피라인을 인위적으로 철거하는 데는 반대의 시각을 분명히 했다. 하태식 회장은 지난 8일 본지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돼지값 정산방식 개선과 관련, 한돈협회의 입장을 이같이 정리했다. 하태식 회장은 “시장환경 변화나 소비자 요구 등을 감안한 돼지값 정산방식 개선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다. 그 방향은 등급정산제가 돼야 한다는 기존 입장에도 변화가 없다”며 “그러나 (한돈협회의) 각 도협의회를 통해 현황 파악에 나선 결과 양돈현장에서는 등급정산제 보다는 기준가격만 탕박으로 변경하는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며 우려를 표출했다. 아직까지 등급정산제를 도입한 선례가 많지 않다 보니 양돈농가와 육가공업계 모두 “일단 지켜보자”는 관망적 성향이 강한 데다 일부에서는 “손해볼 수 있다”는 불안감 때문에 등급정산제에 소극적이거나 기피하는 모습까지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하태식 회장은 특히 “일부 육가공업체가 부산물값