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9 (수)

  • 흐림동두천 18.5℃
  • 흐림강릉 18.6℃
  • 흐림서울 21.2℃
  • 흐림대전 19.5℃
  • 구름조금대구 21.0℃
  • 구름조금울산 21.7℃
  • 구름많음광주 20.8℃
  • 구름조금부산 22.7℃
  • 구름조금고창 17.8℃
  • 흐림제주 24.1℃
  • 흐림강화 19.0℃
  • 구름많음보은 15.7℃
  • 구름많음금산 15.4℃
  • 흐림강진군 19.5℃
  • 구름조금경주시 20.3℃
  • 구름조금거제 21.4℃
기상청 제공

“합의없는 산란일자 표기<난각> 용납 못해”

“섣부른 시행 부작용 우려…GP센터 유통 의무화 우선”
생산자, 식약처 행정예고에 반발…대규모 집회 추진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산란계농가들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축산물의 표시기준(산란일자 표기)’ 행정예고에 반대 입장을 강력히 표명했다.
대한양계협회 채란위원회(위원장 남기훈)는 지난 10일 대전 유성소재 라온컨벤션에서 개최된 월례회의<사진>에서 정부의 규제 일변도 정책때문에 농가의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 조속한 시일 내에 대규모 궐기대회를 진행하기로 의결 했다.
위원회는 “정부가 AI 발생과 계란 살충제 검출 등의 원인을 농가에만 전가시키고 각종 규제·제도를 강화하고 있어 채란산업의 근간이 흔들리게 될 수 있는 위기에 처했다”라며 “또한 이번에 식약처가 행정예고한 ‘축산물의 표시기준’에 따른 계란 난각 산란일자 표기는 말도 안된다. 농가들의 의견을 행동으로 보여줘야 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산란계농가들은 ▲정확한 산란일자 확인불가 ▲콜드체인시스템(냉장유통)미설치 및 설치불가 ▲산란일자 표기로 인한 소비자 혼란 초래 ▲산란일자 표기 국가 전무 ▲AI등 방역대책 무력화 ▲수요·공급에 맞는 생산기반 조성 미비 ▲난각 마킹 기술문제 등을 이유로 계란 난각에 산란일자 표기가 불가능 하다는 입장을 고수해 왔다.
축산물의 표시기준 개정안은 반드시 철회돼야 하고, 진정으로 안전한 계란생산을 도모코자 한다면 GP센터 유통 의무화를 시행한 후 구체적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주장이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양계협회 이홍재 회장은 “계란 생산기반의 현실을 감안하지 않고 사회적 합의 없이 ‘난각 산란일자 표기 의무화’가 시행될 경우 엄청난 부작용과 혼선이 야기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남기훈 위원장도 “섣불리 마련된 정책으로 안전성에 관한 실익은 없이 생산기반만 무너뜨리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산란성계 랜더링사업 추진실적 보고도 있었다. 지난달 12~30일까지 시행된 사업에서 33개 농가가 참여한 가운데 총 70만5천800수가 랜더링 처리 됐다.
하지만 추석이후 계란가격 하락이 예상됨에 따라 고주령 산란성계 증가로 인해 AI 발생 우려가 커질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지난달 20일 차관면담 자리에서 정부에 2차 산란성계 랜더링사업을 요청한 상태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