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8 (화)

  • 흐림동두천 24.3℃
  • 구름많음강릉 22.6℃
  • 구름많음서울 26.4℃
  • 구름조금대전 27.4℃
  • 구름조금대구 29.0℃
  • 구름많음울산 24.9℃
  • 맑음광주 27.4℃
  • 구름조금부산 25.9℃
  • 맑음고창 25.5℃
  • 구름조금제주 27.2℃
  • 흐림강화 23.6℃
  • 구름많음보은 26.8℃
  • 구름조금금산 26.9℃
  • 맑음강진군 28.5℃
  • 맑음경주시 29.1℃
  • 구름조금거제 26.9℃
기상청 제공

‘케이스 IH’ 공식 딜러로 맹 활약 (주)삼정건설기계

농업장비 분야 175년 노하우 녹아낸다

[축산신문 전우중 기자]



국제축산박람회서 고마력 다목적 트랙터 2종 선보여


케이스(Case) IH는 (주)삼정건설기계(Samjung cmc)를 공식 딜러로 지정하면서 한국 시장에 새로운 도전장을 던졌다. 케이스 IH와 주)삼정건설기계는 지난달 21-24일 대구시 엑스코에서 열린 ‘KISTOCK 2017’에서 한국 시장에 푸마(Puma)150 CVX와 맥섬(Maxxum)125 트랙터 멀티컨트롤러를 공개를 통해 이목을 집중 받았다.
케이스 IH는 뉴욕증권거래소(NYSE: CNHI)와 Mercato Telematico Azionario of the Borsa Italiana(MI: CNHI)에 상장되어 있는 자본재 부문에서 세계 최고 업체인 CNH Industrial N.V.의 한 브랜드로 농업 분야에서 175년의 전통과 경험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 2005년 설립된 (주)삼정건설기계는 케이스 IH의 자매 브랜드인 케이스 건설장비의 유통업체로서 확고한 브랜드 이미지를 그동안 쌓아 왔다.
케이스 IH는 이를 바탕으로 한국 농업장비 시장에 새로운 라인업을 구축하여 한층 적극적으로 참여한다는 방침이다.
케이스 IH 엠레 카라즐리(Emre Karazli) CNH 인더스트리얼 동남아시아, 파키스탄, 일본 담당 농업장비 비즈니스 책임자는 “(주)삼정건설기계를 딜러로 지정하여 한국 시장에서 케이스 IH의 입지를 다질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새로운 푸마(Puma)150 CVX와 맥섬(Maxxum)125 멀티컨트롤러가 추가된 케이스 IH 프리미엄 고마력 트랙터 제품군이 빠르게 발전하는 한국의 농업 기계화의 선봉적인 역할을 충족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에 (주)삼정건설기계 유재흥 대표는 “우리는 CNH 인더스트리얼과 공인 건설 장비 딜러로서 2010년부터 한국에서 인연을 맺고 있다”며 “농업 장비와 케이스 IH 브랜드로 CNH 인더스트리얼과의 파트너십을 확대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케이스 IH와 (주)삼정건설기계는 급팽창하는 한국 시장에서 브랜드 포지션을 통합 운영함으로써 21세기 농업은 생산성과 작업효율 증진을 바탕으로 한 강력한 트랙터를 비롯해 콤바인, 베일러 등 제품군을 지원 확대하고 있다.
이날 케이스 IH 부스에서 만난 발레리오 도미니치(Valerio Domenici·인물사진) CNH 인더스트리얼 서울, 아시아, 일본 담당은 “우리가 추구하는 지향 점은 미국, 호주, 일본 시장에서 지난 2~3년 전부터 우리만의 특화된 기술을 바탕으로 한 자율주행형 트랙터 공급이 점차 늘고 있다”며 “특히 아시아 시장을 기점으로 급속도로 발전하는 한국농업 시장에 교두보를 마련하는데 크게 일조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말했다.
그는 아울러 “자율주행형 트랙터는 GPS를 기반으로 사람이 할 수 있는 실수를 최대한 줄여주는 데이터베이스 구축을 통해 기계 스스로 24시간 쉬지 않고 작업을 진행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최첨단 RTK 기술사용 시 2.5cm의 반복 정확도를 보장하여 중첩을 줄이고 투입 비용을 절감하여 잠재 수확량을 상승시킬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