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9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종합

축산 개선대책 논의 창구, 축산인 참여 확대

이달 중순 축산업 개선 TF 2차 회의

축산업 개선 TF에 참석하는 현장 축산인들이 늘어난다.
축산업 개선 TF는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을 단장으로 축산업 근본 개선대책을 논의하는 창구다. 연말까지 운영되며 월 1회 이상 회의를 갖게 된다.
농식품부를 비롯해 전국 지자체, 관련 정부부처, 축산관련 정부기관, 연구기관, 생산자단체, 소비자단체, 동물보호단체, 농협 등이 참여하고 있다.
지난달 14일 첫 회의를 가졌으며, 이날 회의에서는 각 기관·단체별로 현장 애로사항과 그 해법 등을 제시했다.
하지만 T/F 구성원에 대해 축산인들은 축산단체장이 한명만 배정되는 등 축산진흥 방안을 전달하기에는 통로가 부족하다고 지적해 왔다.
이에 대해 농식품부는 아직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현장 축산인 확대를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이달 중순 예정돼 있는 다음 회의부터는 주요 축종 단체장들이 참석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양돈현장 축분뇨 적체 줄이자” 내년부터 공동자원화시설에 대해 가축분뇨 신속수거 사업을 위한 지원이 신규로 이뤄진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러한 내용을 골자로 2018년 가축분뇨처리지원사업 지침 개정안을 마련했다. 이에 따르면 정부는 관련지침내 ‘개별처리시설’이라는 표현을 모두 ‘깨끗한 축산농장 조성’으로 통일키로 했다. 시군 농업기술센터나, 공동자원화 및 액비유통센터 주체에 대해 기존의 액비성분분석기와 부숙도판정기외에 추가로 휴대용 유해가스 측정기도 지원할 예정이다. 공동자원화시설이 정부지원을 받기 위한 퇴액비화 사업 운영계획을 제시할 때 그 처리원료를 ‘가축분뇨’로 보다 명확히 했다. 악취방지 및 소독시설도 의무화 했다. 다만 에너지화시설을 추가로 설치하려는 공동자원화시설에 대해서는 처리물량에 대한 제시를 하지 않아도 되도록 했다. 집행률을 제고, 가축분뇨 에너지화를 활성화 하기 위한 것이다. 정부는 특히 공동자원화시설의 신규사업으로 가축분뇨 신속수거 사업을 도모할 계획이다. 미부숙 액비살포나 냄새 악화 등 양돈현장에서 가축분뇨를 제때에 처리하지 못해 발생하는 문제점을 사전에 차단하자는 게 그 취지다. 진공흡입준설차와 고액분리기, 발전기 등 슬러리 제거장비, 그리고 운반차량과 포크레인 등

육계협, 2017년 전국 육계인 상생 전진대회 개최 ‘마음을 열어 상생을, 뜻을 모아 발전을’이라는 슬로건아래 전국 육계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상생과 발전을 다짐하고 화합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난달 27일 한국육계협회(회장 정병학)가 주관하는 ‘2017년 전국 육계인 상생 전진대회’<사진>가 안성 팜랜드에서 김학용 의원(자유한국당, 경기 안성시), 김명연 의원(자유한국당, 경기 안산시단원구갑), 농림축산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 허태웅 실장을 비롯한 내빈들과 전국 육계농가, 관련업체 등 1천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하게 열렸다. 이번 육계인 상생 전진대회는 농가와 계열업체 간 상생 협력하는 분위기 확산을 통해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불황 타개와 산업의 지속성장을 도모하고자 개최했다고 육계협회는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 허태웅 식품산업정책실장은 격려사를 통해 “육계산업은 계열화사업을 통해 발전해 왔으나, 농가와 계열화사업자 간의 갈등, 잦은 AI 발생, 수급불안 등은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면서 “정부는 농가와 계열화사업자 간 협력과 배려를 통한 산업발전을 이룩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공정한 계열화사업 환경 조성에 모든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으니, 육계인들은 여러 가지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큰 용기와 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