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6 (금)

  • -동두천 28.0℃
  • -강릉 22.7℃
  • 연무서울 27.6℃
  • 맑음대전 27.6℃
  • 맑음대구 24.9℃
  • 맑음울산 21.8℃
  • 연무광주 28.1℃
  • 구름조금부산 24.1℃
  • -고창 28.4℃
  • 맑음제주 23.3℃
  • -강화 25.7℃
  • -보은 26.2℃
  • -금산 26.9℃
  • -강진군 24.5℃
  • -경주시 24.1℃
  • -거제 23.8℃

사설

<데스크 단상>공든 탑 무너질라

김 영 란 편집국장

 

모두가 너무나도 잘 아는 ‘공든 탑이 무너진다’는 말이 있다. 생각하기 싫은 말 이지만 공든 탑 무너질까 염려스럽지 않을 수 없는 현상이 축산업계에서 나타나고 있기에 꺼내 본다.
그동안 우리 축산업은 고도성장을 해 오는 과정에서 어쩔 수 없이 생겨난 부작용에 대해 이제 이해를 구할 시간도 없을 만큼 다급한 상황이 와 버렸다. 축산업을 바라보는 비축산인들의 곱지 않은 시각을 어떻게 하면 좋을까.
축산인들은 가축을 자식처럼 여기니 냄새가 나도, 병이 나도 그냥 눈 질끈 감고 넘길 수 있다.
그런데 세상은 그렇지 않다. 축산업에 대한 부정적 시각은 여전히 진행형인데다 어찌된 일인지 날이 갈수록 더 심해지는 분위기다. 그 이유는 간단하다. 악성가축질병의 발생과 확산으로 국민들에게 불편을 주기 때문이다.
UR에서 FTA에 이르기까지 지금도 ‘경쟁력’이란 단어가 귀에 딱지가 앉을 정도로 회자되고 있다. 이 단어를 빼면 대책도, 보고서도 쓸 수 없을 정도로 단골 메뉴다. 심지어 축산업경쟁력 강화 위원회도 만들어 어떻게 하면

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을까를 놓고 머리와 무릎을 맞대고 다양한 정책을 생산해 냈다.
그렇게 했으면 뭐하랴. 질병 하나 때문에 경쟁력을 상실할 위기에 놓여 있는데…. 그것도 수입축산물과의 경쟁이 아니라 국민들이 “축산 싫어, 축산 아웃”하고 외치는 바람에 축산이 설 땅을 잃게 될 수도 있다는 거다. 그게 어디 질병 하나 뿐이겠냐만은 지금 상황은 당장 몇 개월전과도 다른 사회 현상이 감지되고 있어 문제의 심각성은 예전과 같지 않다는 점이다.
문재인 대통령까지 나서서 “AI의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라”는 엄중한 지시를 내렸는가하면, 이낙연 총리는 매일 회의를 주재하면서 컨트롤 타워 역할을 다하고 있다. 
정말 이대로는 안 된다. 지금부터 당장 ‘네 탓, 내 탓’ 따지지 말고, 무조건 ‘내 잘못’으로 여기고 스스로에게 회초리를 들며 반성을 해야 한다.
“방역은 국가가 책임져야지”라며 국가방역만을 얘기할 수 있는 한가한 때가 아니다. 물론 우리를 지켜 줄 최후의 보루는 국가다. 국가가 책임지기 전에 우리 스스로 정말 최선을 다했는지, 기본에 충실했는지, 원칙을 지켰는지 등에 대해 냉철하게 되돌아 봐야 한다.
미꾸라지 한 마리가 흙탕물 일으키지 않도록 해야 한다. 그 한 마리 때문에 그 물의 세계가 오명을 써야 되겠는가.
우리 축산인들도 한 사람 한 사람이 선진적인 의식으로 무장하여 한 마리의 미꾸라지가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우리에게 소중한 가치를 전달해 주는 축산업이 미꾸라지 한 마리로 인해 가치가 평가절하되고 심지어 혐오산업으로 낙인찍혀서야 되겠나.
아프지만 수술이 필요한 부분은 과감히 수술해서 새 살이 돋고, 새로운 축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안타까운 시간이 흘러가고 있다.


동계 조사료 흉작…한우농가 수급 비상 국내산 조사료 생산이 심각한 흉작인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탈리안 라이그라스와 총체보리 등의 수확량이 예년에 비해 크게 부족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한국조사료연구원 김종영 원장은 “5월 초에도 감산이 예상됐다. 하지만 실제로 수확하고 보니 상황이 심각하다는 것을 알게 됐다. 평년에는 200평의 농지에서 보통 14~15롤 정도가 수확됐는데 지금은 8~9롤 정도가 수확된 상태”라고 말했다. 수확량이 부족한 상황에서 발생하는 압을 작게 해서 말아 롤의 개수를 늘리는 일명 개수빼기와 공급 계약을 위반하고 웃돈을 얹어 거래하는 등의 문제들도 우려되고 있다. 현재 시세는 상차도 롤 당 7만 원 정도로 알려져 있지만 현장에 물건이 없어 부르는게 값이라는 말이 돌고 있을 만큼 실제 거래가격은 그 이상이라는 설명이다. 한국조사료협회 임영철 회장은 “물건이 워낙 부족한 상태다. 협회를 통해 미리 받은 주문량이 1천2백롤 정도인데 단골 거래처를 주고 남은 물량은 현재 하나도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흉작으로 인한 국내산 조사료의 공급부족은 한우 생산현장에도 심각한 부작용을 발생시키고 있다. 한 지역의 한우농가들은 전북지역의 조사료 생산 경영체와 지난해 미리 공급계약을 맺었지


외식 시장, 한돈의 신선한 바람 부경양돈조합(조합장 이재식)이 신규사업으로 야심차게 도전장을 내밀며 지난해 말 자회사로 출범시킨 ‘부경양돈M&F’가 ‘세상에 없던 맛, 색다른 분위기’를 표방한 퓨전레스토랑 ‘포크밸리 로스트하우스’를 개점<사진>하며 고품격 식당 프랜차이즈의 첫 포문을 열었다. 부경양돈조합의 대표 브랜드인 포크밸리의 새로운 출구로 외식 및 식당 프랜차이즈를 책임질 ‘부경양돈M&F’는 ‘포크밸리 로스트하우스’를 통해 그동안 대중들의 사랑을 받아온 구이 메뉴는 물론, 오랜 시간에 걸쳐 자체 개발한 토마토 삼겹살 또띠아, 토마토 삼겹살 파스타, 목살스테이크, 김치필라프 등 이색적이고 다양한 퓨전 메뉴를 선보여 돼지고기를 주제로 한 외식시장에 신선한 변화의 바람을 선보였다. 김해시 율하2로에 위치한 기존 율하 식육식당을 활용해 패밀리레스토랑과 카페를 접목시킨 퓨전레스토랑 ‘포크밸리 로스트하우스’는 세계 곳곳에 프랜차이즈를 보유한 굴지의 스테이크 하우스와 견주어도 결코 손색이 없을 만큼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특히, 포크밸리를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220석 규모의 식당과 함께 편안한 분위기의 카페도 함께 운영, 식당 이용고객들에게는 바리스타가 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