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8 (일)

  • -동두천 5.9℃
  • -강릉 3.9℃
  • 구름많음서울 5.1℃
  • 흐림대전 4.2℃
  • 구름많음대구 7.0℃
  • 구름많음울산 7.0℃
  • 연무광주 9.2℃
  • 흐림부산 7.1℃
  • -고창 6.1℃
  • 흐림제주 9.9℃
  • -강화 2.9℃
  • -보은 4.5℃
  • -금산 5.7℃
  • -강진군 7.2℃
  • -경주시 7.6℃
  • -거제 8.8℃
기상청 제공

산업계뉴스

전체기사 보기

이달 돈가 4천400~4천600원 예상

삼삼데이 맞춘 수요 증가·질병 따른 출하 영향 육류유통수출협 분석결과 명절 이후 더욱 강세

2월 돼지 지육가격이 kg당 4천400~4천600원선으로 형성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한국육류유통수출협회(회장 김용철)는 지난 8일 돈육시장 동향분석 회의에서 이같이 예상했다. 이날 회의에서 최근 구이류는 강추위로 인한 외부활동 감소 등으로 인한 소비부진으로 판매가 크게 위축된 가운데 삼삼데이 수요로 가공업체 작업이 증가하면서 설 명절 이후에는 지육가격이 더욱 강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전지는 일반판매 및 급식납품 부진으로 냉동 생산이 늘어나고 있지만 등심은 돈가스 수요로 인해 판매가 원활하고, 후지의 경우 만두와 햄·소시지 제조업체로부터의 설 명절 원료육 수요로 보합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갈비는 명절수요로 냉장육이 강세를 보이고 있으나 냉동육은 유통판매부진과 재고가 과다해 처리의 어려움을 호소했다. 1월 돼지고기 수입량은 4만275톤으로 전월대비 34.3% 증가했다. 앞다리가 1만7천215톤이 수입돼 삼겹살(1만5천428톤)을 앞섰다. 이날 참석자들은 “충청도와 경상도 지역에서 PED 발생이 많은 것으로 보여 3~4월 돼지 출하에 영향이 끼칠 것으로 보여진다. 가공업체들은 지육가격이 하락세를 보여 냉동육 생산을 늘렸으나 최근 큰 폭으로 가격이 상승해






“스톨도 동물복지다” 스톨과 군사 등 사육방식에 따라 모돈이 받는 스트레스는 차이가 없다는 지적이 나왔다. 오히려 군사 사육시 합사에 따른 스트레스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나 스톨 사육제한을 통해 동물복지를 도모하겠다는 정부 방침은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분석이다. 한별팜텍 김동욱 수의사는 지난 12일 서울 서초동 제2축산회관에서 열린 대한한돈협회의 동물복지형 사육방안 마련 회의에서 ‘임신군사로 전환-필요성과 주의할 점’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이같이 지적했다. <관련기사 다음호> 김동욱 수의사는 “스트레스 호르몬 농도, 비정상적 행동, 생산성 등 모돈의 스트레스 정도를 평가할 수 있는 요소를 비교한 각종 해외 연구결과를 확인한 결과 스톨과 군사의 차이가 없었다”며 “다만 임신기간 전반에 걸친 실험 과정에서 합사의 영향으로 판단되는 군사 사육 모돈의 스트레스 레벨이 유의적으로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모돈으로 하여금 사육방식을 선택토록 한 해외 연구에서는 85~90%가 하루 중 대부분을 스톨에서 보냈고, 일부 서열 상위의 개체만이 군사를 선택하는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이 때문에 미국수의사회와 양돈수의사회에서는 스톨과 군사 모두 장단점을 가지고 있는 만큼 둘 중 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