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30 (목)

  • 구름많음동두천 6.5℃
  • 흐림강릉 1.4℃
  • 구름많음서울 7.6℃
  • 구름많음대전 7.9℃
  • 구름많음대구 6.7℃
  • 흐림울산 5.8℃
  • 박무광주 6.0℃
  • 구름많음부산 7.2℃
  • 흐림고창 5.4℃
  • 흐림제주 8.1℃
  • 구름많음강화 6.5℃
  • 구름많음보은 5.9℃
  • 흐림금산 6.7℃
  • 구름많음강진군 6.0℃
  • 구름많음경주시 5.5℃
  • 구름많음거제 ℃
기상청 제공

사슴 거세하면 녹용생산에 효과적

축산원 “다시 나는 뿔 잘 자라고 체중감소 막아”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원장 홍성구)은 지난 10일 품질 좋은 사슴고기를 생산하기 위해서는 거세가 필요하며 거세를 할 경우 다시 나는 뿔이 잘 자라 농가 소득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사슴은 봄부터 여름까지 1년에 딱 한 번만 뿔이 자라며 이 뿔을 잘라 녹용으로 이용하는데, 거세를 할 경우 재생 뿔이 발생해 뿔을 두 번 생산할 수 있어 녹용 생산량을 최대 50%정도 늘릴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고기 특유의 향이 사라져 품질 좋은 사슴고기를 생산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축산과학원은 또한 사슴의 알맞은 거세 시기는 녹용 생산이 왕성한 낙각 후 50일 전후로 나타났으며, 도축은 가을철 번식 계절이 시작되기 직전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축산과학원 가축유전자원센터 조영무 센터장은 “사슴 거세 기술을 잘 활용하면 뿔과 고기 생산이 늘어 농가 소득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녹용 생산 위주였던 사슴 산업이 앞으로 고기 소비로 확대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