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1 (금)

  • 흐림동두천 13.1℃
  • 구름많음강릉 16.8℃
  • 구름많음서울 15.7℃
  • 박무대전 13.0℃
  • 구름많음대구 16.8℃
  • 맑음울산 15.5℃
  • 맑음광주 16.8℃
  • 맑음부산 17.8℃
  • 구름조금고창 15.1℃
  • 맑음제주 18.1℃
  • 흐림강화 14.9℃
  • 맑음보은 9.8℃
  • 맑음금산 10.9℃
  • 구름많음강진군 14.6℃
  • 구름많음경주시 13.1℃
  • 구름많음거제 15.0℃
기상청 제공

<기류>육가공 원료육 한돈 확대방안은

공급-수요자 뿌리깊은 불신 해소부터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2차 육가공 “아쉬울 때만 구애…수급 불안하다”
국내 ASF 위협도 걸림돌…1차 육가공 “어불성설”


공급자와 사용자간 뿌리깊은 불신이 가격경쟁력과 함께 국내산 돼지고기의 안정적인 판로확보에 가장 큰 걸림돌이 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 턱밑까지 접근해온 아프리카돼지열병(ASF)도 새로운 복병으로 지목되고 있다.


“장기계약 확대 힘들다”
대한한돈협회가 지난 17일 개최한 ‘한돈뒷다리 소비확대 방안 간담회’에서 2차 육가공업계는 ‘한돈뒷다리 장기계약’ 확대에 대한 양돈업계의 요청에 난색을 표출했다.
국내산 돼지고기의 경우 수입육과 비교해 구입단가가 상대적으로 높을 뿐 만 아니라 가격변동폭도 워낙 크다보니 원료육으로서 사용비중 확대가 쉽지 않다는 것이다.
육가공품 소비증가로 원료육 사용량 자체가 늘지 않은 한 기존 거래처를 외면하기 어렵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특히 2차 육가공업체 대부분이 ‘국내산 원료육은 수급이 불안하다’는 시각을 표출했다.
E사의 한 관계자는 “올초만 해도 장기계약에 적극적이던 공급자들이 중국발 ASF와 함께 전세계적으로 물량부족 사태가 예견되던 4월에는 태도가 완전히 달라졌다. 그러더니 지난달 부터는 또다시 구매요청을 해오고 있다”며 “아쉬울때와 그렇지 않을 때가 너무 다르다. 이런 현실에 (국내산 원료육)수급에 대한 안정성을 기대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이어 “농가들과 달리 우리 기업들은 생존이 달린 문제다. 계획했던 수입이 않되거나 국내산 공급이 이뤄지지 않으면 문을 닫을 수도 있다, 국내 양돈업계가 이러한 인식을 가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발언에 나선 S사 관계자도 이에 공감하며 “올해 4월쯤이었을 거다. 장기계약 사업 소식들 듣고 참여하려고 했지만 1차 육가공업체들로 부터 거절 당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차라리 안산다”
이에 대해 D사 관계자는 “미국의 경우 수출시 국내시세 보다 낮게 오퍼가격을 낸다. 다양한 판로확보를 통해 내수시장 안정을 도모하기 위한 것”이라며 “육가공 원료육으로서 판로가 확보되면 내수시장 가격의 안정을 기대할 수 있다는 점을 깊게 생각해 봐야 한다”고 했다.
최근 ASF의 국내 유입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추세도 국내산 원료육 확보에 대한 불안감을 가중시키는 새로운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또 다른 2차 육가공업체 관계자는 “국내 ASF 발생시 SOP가 마련돼 있는지, 있다면 어떤 내용인지 우리들은 잘 알지 못한다. 이동제한이 어떻게 걸리고, 살처분범위는 어디까지 될지 모르는 상황이다 보니 더 불안하다”며 “어차피 ASF가 발생하면 우리에겐 주지 않을테니 처음부터 (국내산은)늘리지 않거나, 안쓰는 게 현명하다는게 2차 육가공업계의 전반적인 시각”이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약자가 먼저 흔들겠나”
이같은 내용이 알려지자 오히려 원료육 공급자인 1차 육가공업계가 반발하고 있다
중견 육가공업체의 한 관계자는 “수입육이나 국내산 가격이 조금만 변동 있어도 기존 계약내용까지 재검토를 요구하는게 수요자(2차 육가공업체)들이다. 그러다보니 거래물량도 유동적인 경우가 많다”며 “상대적으로 약자일 수밖에 없는 우리들이 시장을 주도할 수 있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내산 원료육의 공급자와 수요자간 불신의 골이 깊음을 방증하는 사례가 아닐 수 없다.
이날 간담회를 주재한 한돈협회 손종서 부회장은 “서로 입장이 다르다보니 공급자인 1차 육가공업계와 수요자인 2차 육가공업계 사이에 불신이 있는 것 같다. 이는 농가와 1차 육가공업계 역시 크게 다르지 않은 상황”이라며 “상호 불신을 해소하면서 상생방안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돈자조금 정상은 사무국장도 “장기계약 사업의 당초 취지를 떠올려보자. 시세에 따라 이해가 달라질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공급자와 수요자) 모두에 도움이 되는 사업”이라며 “장기계약물량이 확대될 경우 결국 그 계약가격에 따라 (후지의)일반 유통시세까지 결정될 것이다. 생산자와 1차 육가공업계도 노력해야 하지만 2차 육가공업계도 장기적인 시각에서 접근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