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1 (금)

  • 맑음동두천 16.1℃
  • 흐림강릉 18.5℃
  • 맑음서울 19.0℃
  • 구름조금대전 18.4℃
  • 구름조금대구 17.6℃
  • 구름조금울산 19.6℃
  • 구름조금광주 18.7℃
  • 구름조금부산 19.6℃
  • 맑음고창 15.7℃
  • 구름조금제주 20.8℃
  • 맑음강화 18.0℃
  • 맑음보은 12.3℃
  • 구름조금금산 13.4℃
  • 구름조금강진군 16.7℃
  • 구름조금경주시 19.4℃
  • 구름많음거제 19.5℃
기상청 제공

전국 양돈농가 ASF 차단대책 촉구 ‘한목소리’ “잔반급여 돼지 퇴출을”

한돈자조금 대의원 총회 앞서 결의문 채택…법제화 촉구
야생멧돼지 개체수 조절도…양돈현장 자구노력 의지 다짐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전국의 양돈농가들이 잔반급여 돼지의 퇴출을 한목소리로 촉구하고 나섰다.
한돈자조금 대의원회(의장 배상종)는 지난 9일 대전 유성 소재 계룡스파텔에서 개최된 총회에 앞서 전국 양돈농가를 대표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국내 유입 차단을 위한 결의문을 채택하고 보다 강력한 자구노력을 다짐했다.
<관련기사 다음호>
이들은 우선 1일1회 농장 및 출입차량의 철저한 소독은 물론 외국인근로자 입국시 5일간 농장출입 금지 등 강력한 차단방역 실천을 결의했다. ASF발생국에 대한 여행금지 의지도 분명히 했다.
특히 돼지에 대한 잔반급여 금지 법제화와 국경지역 멧돼지 소탕 및 야생멧돼지 개체 조절, 불법 휴대축산물 반입 과태료의 3천만원으로 상향도 결의, 정부를 압박했다.
배상종 한돈자조금 대의원회 의장은 이와관련 “ASF가 유입될 경우 국내 양돈산업은 돌이키기 힘든 타격을 입게 될 뿐 만 아니라 식량안보 마저 흔들리는 결과를 초래하게 될 것”이라며 “그 방법은 누구나 알고 있다. 이제 각자 위치에서 제역할을 다해야 한다는 전국 양돈인들의 의지를 이번 결의문 채택을 통해 다시한번 확인한 것”이라고 밝혔다.
유럽과 아프리카 등지에서 주로 발생하던 ASF는 이제 아시아지역으로 이동, 중국에 이어 몽골과 베트남, 캄보디아 등 우리 주변국으로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베트남 농업농촌개발부에 따르면 지난 2월19일 ASF 발생이 처음 확인된 이후 이달 1일 현재 58개성 가운데 23개 지역에서 556건의 발병이 보고됐으며 8만9천600두 이상의 돼지가 도태된 사실을 확인했다.
캄보디아 정부 역시 지난달 22일 시작된 ASF로 인해 400두의 돼지가 폐사한 사실을 국제기구에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