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5 (금)

  • 맑음동두천 16.1℃
  • 구름조금강릉 16.7℃
  • 구름조금서울 14.9℃
  • 박무대전 13.0℃
  • 연무대구 18.7℃
  • 연무울산 20.4℃
  • 박무광주 14.1℃
  • 맑음부산 15.1℃
  • 흐림고창 13.8℃
  • 구름조금제주 17.8℃
  • 맑음강화 14.3℃
  • 흐림보은 11.9℃
  • 흐림금산 12.7℃
  • 구름많음강진군 16.9℃
  • 맑음경주시 19.8℃
  • 맑음거제 14.7℃
기상청 제공

봄철 환절기 계사, 온도관리가 키포인트

일교차 커 닭들 스트레스 유발…면역력 저하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환절기 급격한 일교차 발생으로 계사의 온도관리에 주의가 요구된다. 이에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는 봄철 큰 일교차 등의 영향으로 계사 안의 질병 발생이 우려된다며 최근 이를 최소화하기 위한 관리요령을 소개했다.
겨울이 지나고 봄으로 넘어가는 환절기에는 감기, 비염, 기관지 천식 등 호흡기 질환 환자가 크게 늘어난다. 아침저녁으로 일교차가 커지면서 신체 리듬이 깨지기 때문이다. 계절변화로 인한 질병 발생은 가축도 예외가 아니다. 
닭들에게는 봄은 왕성한 대사활동이 시작되는 시기임과 동시, 환경변화로 인해 스트레스가 쉽게 발생하고 면역력 저하 현상이 두드러지게 되는 시기다.
특히 면역력과 체력이 약한 주령이 짧은 닭은 온도와 습도 등 환경변화에 많은 영향을 받는다. 따라서 환절기에 적절한 가축관리와 축사환경관리에 주의를 기울여야 질병을 예방하고 건강한 닭을 길러낼 수 있다.
먼저, 날씨가 풀렸다고 보온시설을 급작스럽게 제거하면 새벽에 계사 온도가 떨어져 생산성이 저하된다. 따라서 방한 설비를 서서히 제거해 낮과 밤의 계사 내부 온도차가 10℃이상 벌어지는 일이 없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또한 낮에 창을 열어 신선한 공기를 계사 내에 충분히 공급해 환기하고, 해가 지기 전에 창문을 닫아 급격한 온도의 변화를 줄이는 등 사육장 구조, 닭 일령, 날씨 등을 고려해 충분히 환기해 줘야 한다.
봄철에는 일조 시간이 길어져 닭의 모든 활동이 활발해지므로 사료의 질과 양을 조절해 살찐 닭(지방계) 발생을 예방하고 길어지는 일조 시간에 맞춰 점등 관리를 해 산란율의 저하를 방지한다.
특히 어린 병아리의 경우 체온조절 능력이 떨어지므로 처음 1주 동안은 31∼33℃ 정도를 유지하다가 1주일 간격으로 약 3℃씩 온도를 내려준다. 20℃전후가 되면 가온(加溫)을 중단하는데, 봄철에는 3∼4주령이 적기로서 낮에는 온도를 높이지 않고 밤에만 가온을 하는 방법을 3일 정도 반복해 바깥 기온에 적응할 수 있도록 한다.
양계협회 관계자는 “환절기에는 계사의 적절한 온도관리를 통해 닭들의 면역력을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