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1 (금)

  • 맑음동두천 -4.2℃
  • 맑음강릉 -0.8℃
  • 맑음서울 -2.4℃
  • 맑음대전 -1.6℃
  • 맑음대구 -1.1℃
  • 맑음울산 -1.1℃
  • 구름조금광주 -0.3℃
  • 맑음부산 -0.2℃
  • 구름많음고창 -2.3℃
  • 흐림제주 3.5℃
  • 맑음강화 -2.5℃
  • 맑음보은 -3.5℃
  • 맑음금산 -4.0℃
  • 흐림강진군 1.4℃
  • 맑음경주시 -0.8℃
  • 맑음거제 0.2℃
기상청 제공

도축·가공업계 최저임금 상승에 경영난 가중

수수료 인상 불가피…채용·투자 위축 부작용
인건비 일부 보조 등 탄력적 정부 지원책 호소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축산물 도축·가공업체들이 최저임금 상승에 따른 경영압박을 호소하며, 대책마련을 주문하고 있다.
한 도축장은 “도축장은 노동집약 산업이다. 외국인근로자도 상당수 근무하고 있다”며 소·돼지 도축물량이 정체된 상황에서 최저임금 상승이 수익 악화를 불러오는 단초가 되고 있다고 토로했다.
아울러 “이대로라면, 결국 도축수수료를 올릴 수 밖에 없다. 하지만 농가 반발 등이 우려돼 조심스럽다”고 전했다.
다른 도축장은 “지금까지는 도축장이 그 부담을 떠안아 왔다. 하지만, 곧 한계에 부딪힐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를 해소할 수 있도록 정부에서 인건비를 일부 보조해주거나 관련정책을 적극 알려줬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축산물 가공업체 역시, 최저임금이 경영난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 가공업체는 “지난해 생산·판매직 인건비가 최대 20% 올랐다. 하지만, 올해 최저임금 상승에 따른 대책은 사실상 마련돼 있지 않다”고 토로했다.
이어 “최저임금 적용이 힘든 업체의 경우 범법자로 전락하거나 부도날 가능성도 적지 않다”고 밝혔다.
다른 가공업체는 “최저임금 상승이 신규채용을 줄이거나 투자감소로 되돌아오고 있다. 근로자 입장에서도 근무시간 감축에 따라 오히려 실수령액이 줄어드는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경기침체에다 수입축산물이 밀고 들어오면서 국내산 축산물 판매 부진이 지속되고 있다. 기업별·업종별 여건에 맞는 탄력적 최저임금 적용 등에 대해 검토해 줬으면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