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2 (금)

  • 맑음동두천 10.9℃
  • 맑음강릉 14.8℃
  • 맑음서울 11.6℃
  • 맑음대전 12.2℃
  • 맑음대구 13.1℃
  • 맑음울산 13.3℃
  • 맑음광주 13.7℃
  • 맑음부산 15.2℃
  • 맑음고창 14.2℃
  • 맑음제주 16.6℃
  • 맑음강화 12.8℃
  • 맑음보은 11.5℃
  • 맑음금산 10.4℃
  • 맑음강진군 14.8℃
  • 맑음경주시 13.4℃
  • 맑음거제 14.0℃
기상청 제공

종합

인수공통전염병 방역에 과감한 예산 확대를

터지면 축산업 치명타…주변 온통 위협요소 불구 인식 저조
조기진단·박멸 시스템 구축…농가 대상 교육·홍보 강화해야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인수공통전염병 방역에 보다 적극적이면서도 과감한 예산 확대가 요구되고 있다.
가축질병이 자칫 사람으로 옮겨붙거나 반대로 사람질병이 가축으로 전파된다면, 해당축산물 소비 축소 등 상상을 초월한 축산업 피해를 불러올 수 있어서다.
축산업을 둘러싸고는 수많은 인수공통전염병이 널려 있다.
브루셀라, 결핵, BSE, 고병원성AI 등 이름만 들어도 축산인들을 잔뜩 긴장케 하는 질병이 모두 인수공통전염병이다.
메르스, 지카, 신종플루, 사스 등 수년 사이 사람건강을 크게 위협했던 질병도 인수공통전염병에 해당된다. 하지만 이에 대한 인식이 저조하고 대책 역시 미흡하다는 것이 축산·수의 전문가들의 한결같은 진단이다.
예를 들어 검진분야다.
결핵, 브루셀라, 조류인플루엔자 검진 등에 정부 예산이 투입되고는 있지만, 보다 확대해 혹시 모를 사고를 미리 막아야 한다고 주문한다.
아울러 인수공통전염병에 체계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강력한 연구·조사, 조기진단·박멸 시스템 구축 등을 제안하고 있다.
특히 축산농가를 대상으로 예방법 등 철저한 교육·홍보 필요성을 주문하고 있다.
한 수의 전문가는 “축사 출입 시 방역복, 장화, 마스크 등 개인 보호 장비를 착용하고, 상처를 통한 감염에 주의해야 한다”고 인수공통전염병 예방 요령을 알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