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8 (목)

  • -동두천 20.3℃
  • -강릉 20.8℃
  • 흐림서울 20.9℃
  • 대전 23.6℃
  • 흐림대구 24.1℃
  • 흐림울산 22.9℃
  • 흐림광주 24.2℃
  • 흐림부산 21.7℃
  • -고창 24.6℃
  • 흐림제주 27.4℃
  • -강화 20.5℃
  • -보은 24.6℃
  • -금산 24.5℃
  • -강진군 23.0℃
  • -경주시 22.7℃
  • -거제 22.7℃
기상청 제공

원유쿼터가격 하락세 언제까지

6월 현재 리터당 45만7천원선…3개월 연속 내리막
적법화 이행계획서 마감 시까지 현 추세 지속 전망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원유 쿼터가격의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다.
낙농진흥회에 따르면 원유쿼터가격은 지난달 기준 리터당 45만7천원까지 떨어졌다.
지난 3월 50만3천원을 정점으로 반전, 4월 49만6천원, 5월 47만9천원 등 3개월 연속 내리막을 타고 있는 것이다.
이같은 현상은 무허가축사 적법화 추세가 직접적인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당초 무허가축사 적법화 기한 연장이 결정되기 전까지만 해도 적법화 작업을 마무리 짓고 규모화를 꾀하던 농가가 늘어나면서 쿼터수요도 덩달아 증가, 쿼터가격의 상승세가 이어져 온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국회의 무허가축사 적법화 기한 연장 방침과 함께 현장의 분위기가 급변, 쿼터 수요 감소로 이어지면서 가격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올초 예년보다 길어졌던 겨울철 추위도 한 요인이 됐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혹한기 원유생산량이 감소하다보니 초과원유 생산 추세가 사라지고, 이는 곧 쿼터 매입의욕을 떨어뜨리는 원인이 됐다는 것이다.
실제로 올해 5월까지 생산된 원유는 87만1천톤으로 전년 동기간 대비 1.1%정도 줄었다
이에 따라 무허가축사 적법화 이행계획서 마감시기인 오는 9월까지는 원유쿼터가격의 약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적법화 추진 가능성에 따라 쿼터 매도 물량이 급변할 수 있는 만큼 이때 까지는 쿼터 매입을 검토하고 있는 수요자들의 관망세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관련업계의 한 관계자는 “원유생산량이 감소, 초과원유 생산이 없는 하절기도 쿼터수요가 감소하는 시기인 만큼 당분간 쿼터가격 흐름에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다만 쿼터거래가 낙농가 개별적으로 이뤄지고 있음을 감안할 때 거래 당시 상황에 따라 변동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