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3 (월)

  • 구름많음동두천 27.5℃
  • 흐림강릉 28.1℃
  • 구름많음서울 29.9℃
  • 구름많음대전 30.7℃
  • 구름많음대구 30.3℃
  • 구름많음울산 29.1℃
  • 구름많음광주 29.4℃
  • 구름조금부산 29.4℃
  • 구름조금고창 28.8℃
  • 구름조금제주 32.0℃
  • 구름많음강화 25.9℃
  • 구름많음보은 25.8℃
  • 구름많음금산 27.1℃
  • 흐림강진군 26.9℃
  • 구름많음경주시 27.1℃
  • 구름조금거제 27.6℃
기상청 제공

종합

“불통의 극치…환경부 장관 퇴진하라”

축산지도자들, 환경부 앞서 1차 집회 개최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축산관련단체협의회(회장 문정진)와 전국축협조합장협의회(회장 정문영)는 지난 5일 환경부 앞에서 축산농가의 피맺힌 목소리를 묵살하고 불통으로 일관하는 환경부에 ‘환경부 해체와 장관 퇴진’을 강력히 촉구하는 1차 집회<사진>를 개최했다.
축산단체들은 “해결책과 대안을 마련하고자 환경부 장관에게 수차례 소통과 면담을 요청했지만, 끝내 불통으로 일관했다”며 “이에 전국의 축산농가 500여명은 ‘무허가 축사 적법화 연장과 특별법제정 촉구’와 더불어 ‘불통의 극치인 환경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집회를 개최하게 됐다”고 집회의 취지를 밝혔다.
축단협 문정진 회장은 대회사에서 “축산인들의 처절한 목소리를 외면하고 불통으로 일관하는 환경부 장관의 퇴진을 촉구한다”며 “사생결단의 각오로 오늘은 축산인들이 정성껏 생산한 계란을 환경부에 반납할 것이다. 그럼에도 환경부장관이 축산인들을 무시하고 소통을 거부한다면 다음 집회에서는 전국의 무허가축사 해당 가축들을 모두 환경부에 반납 하겠다”고 경고했다.
전국한우협회 김홍길 회장은 “문재인 정부가 소통의 정부라고 하지만, 전혀 소통이 되고 있지 않다”며 “적법화가 어떤 규제와 문제로 인해 진행치 못하고 있는지 환경부는 전혀 파악하지 못하고, 오직 법 시행만을 강행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국축협 정문영 회장은 “현실에 맞지 않는 법에 대해, 오히려 지킬 수 있도록 시간을 연장해 달라고 요청하는 우리 축산인들의 요구를 정부는 적극 반영해야 한다”며 “불통으로 인해 생기는 향후 문제에 대해서는 환경부에서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낙농육우협회 이승호 회장은 “축사 적법화를 안하려고 하는 것이 아니라, 못하는 것이다”라면서 “촛불로 일어선 정권이 끝까지 불통으로 대응한다면 우리는 횃불로 대응하고, 행동으로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무허가축사 적법화 기한이 40여일도 채 남지 않았다. 혹한의 칼바람 속 국회와 환경부 앞에서 농성하고, 집회를 하는 이유에 대해 국회와 정부는 진정성 있게 받아주고 소통하기 바란다”면서 “오늘의 집회가 축산인들의 마지막 집회가 되길 바란다”고 한목소리로 외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