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2.6℃
  • 흐림강릉 11.5℃
  • 서울 11.4℃
  • 대전 14.9℃
  • 대구 15.3℃
  • 울산 18.2℃
  • 광주 17.2℃
  • 부산 18.4℃
  • 흐림고창 17.3℃
  • 제주 19.7℃
  • 흐림강화 12.5℃
  • 흐림보은 15.4℃
  • 흐림금산 15.3℃
  • 흐림강진군 17.3℃
  • 흐림경주시 15.4℃
  • 흐림거제 19.4℃
기상청 제공

“도축장 HACCP 평가 소비자 참여 제외를”

위생수준 크게 개선…자율평가 횟수도 늘어
축산물처리협, 비전문 점검 혼선 초래 지적

[축산신문 김은희 기자]


도축장 HACCP 운용 평가시 소비자단체의 참여를 배제해야 한다는 요구가 거세다.
한국축산물처리협회(회장 김명규)는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실시하고 있는 도축장 HACCP 운용 적정성 조사 평가와 관련, 올해부터 도축장 HACCP 자율평가제를 연 2회에서 4회로 늘린 만큼 운용수준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고, 특히 상주하고 있는 도축장 검사관이 이를 감독하고 있는 점을 감안, 소비자단체를 HACCP 운용 평가에서 아예 배제시킬 것을 요청했다.
특히 최근 소, 돼지 등 포유류를 취급하는 도축장의 부적합 사례도 감소했을 뿐만 아니라 평가점수도 지속적으로 나아지고 있는데다 최근 3년간 지속적인 전문교육을 통해 위생수준까지 향상됐다는 것이다.
축산물처리협회는 농림축산검역본부, 시도 공무원, 외부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평가와 컨설팅을 위한 점검단 구성만으로도 충분하다고 지적했다.
도축장이라는 특수성을 고려, 도축장 HACCP 운용평가를 매년 추석을 앞둔 작업량이 많은 9월초부터 중순까지만이라도 일시 중지해 줄 것도 건의했다.
처리협회는 베스트도축장 선정에서도 하물며 전년 평가 2위인 업체조차 수상을 하지 못하는 등 정확한 기준을 알 수 없어 업체들의 반발이 있음을 간과하지 말고 선정기준은 물론 평가단 구성을 변경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이처럼 불합리한 제도에 대한 항의의 뜻으로 협회는 지난해 소비자연맹 주최로 열린 ‘소비자가 뽑은 베스트 도축장' 시상식도 불참했다.
축산물처리협회 관계자는 “도축장 HACCP 운용평가를 실시한지도 10년이 넘었다. 매번 소비자단체와 같은 비전문가가 점검을 해서는 안된다는 점을 강조하며 점검단에서 배제해줄 것을 요청했지만 달라지지 않았다. 도축장 위생평가제를 체계적으로 할 수 있도록 개선해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