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0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종합

미산 쇠고기 현물검사 비율 조정

미국산 쇠고기에 대한 현물검사 비율이 30%에서 6%로 내려갔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7월 19일 BSE 발견에 따라 미국산 쇠고기에 대해 검역강화 차원에서 끌어올렸던 현물검사 비율(3%→30%)을 이달 13일부터 6%로 조정했다.
농식품부는 지난 2일 가축방역심의회를 열고 현물검사 비율조정을 논의했다.
이에 따라 현 30%에서 우선 6%로 조정하고, 검사결과를 평가해 이상이 없을 경우 다음달부터는 평시수준 3%로 다시 조정할 예정이다.
농식품부는 미국측이 제공한 추가 자료를 통해 지난 7월 19일 미국에서 발견된 BSE는 비정형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 BSE는 2006년에 태어난 11살된 암소에서 나왔고, 해당 소의 사체는 매몰해 식품체인에 들어가지 않았음을 다시한번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등급정산제 조기 정착 역량집중, 그전까지 박피작업 중단은 반대” 육류유통수출협 “적극 협력” “박피중단은 도축업계 사안” 축산물처리협 “당초 계획대로” 대한한돈협회 하태식 회장이 등급별 탕박가격을 지육중량에 적용해 돼지값을 정산하는 이른바 ‘등급정산제’ 의 조기 정착에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하지만 등급정산제 정착이전에 도축장 박피라인을 인위적으로 철거하는 데는 반대의 시각을 분명히 했다. 하태식 회장은 지난 8일 본지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돼지값 정산방식 개선과 관련, 한돈협회의 입장을 이같이 정리했다. 하태식 회장은 “시장환경 변화나 소비자 요구 등을 감안한 돼지값 정산방식 개선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다. 그 방향은 등급정산제가 돼야 한다는 기존 입장에도 변화가 없다”며 “그러나 (한돈협회의) 각 도협의회를 통해 현황 파악에 나선 결과 양돈현장에서는 등급정산제 보다는 기준가격만 탕박으로 변경하는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며 우려를 표출했다. 아직까지 등급정산제를 도입한 선례가 많지 않다 보니 양돈농가와 육가공업계 모두 “일단 지켜보자”는 관망적 성향이 강한 데다 일부에서는 “손해볼 수 있다”는 불안감 때문에 등급정산제에 소극적이거나 기피하는 모습까지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하태식 회장은 특히 “일부 육가공업체가 부산물값