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01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인터뷰

<인터뷰> 한돈협회 하태식 신임 회장

위풍당당 한돈산업 토대 구축 매진


혁신적 조직역량 강화…피부 와닿는 정책수립 유도
소통·협력체계 기반 산업 미래가치 창출 대안 제시


“각계각층의 목소리를 청취, 현장에 꼬인 실타래를 하나하나 풀어가는데 역점을 둘 계획입니다.”
지난 1일부터 임기를 시작한 대한한돈협회 하태식 신임회장은 난관에 처한 대내외적 산업환경을 극복하고, 한돈산업의 발전을 위해서는 한돈농가 모두의 힘과 지혜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열정’과 ‘투쟁’ 뿐만 아니라 ‘소통’ 과 ‘협력’도 병행해 나갈 계획임을 언급한 것이다.
하태식 신임 회장은 “선거기간 경쟁했던 후보들 모두 한돈산업 발전을 위한 열정이 그 누구보다 강한 분들”이라며 “이들 후보를 지지했던 분들도 한돈산업 미래에 대한 염원은 다르지 않기에 한분, 한분의 뜻을 본인의 부족함을 채우는 계기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돈산업의 현재에 대한 정확한 진단과 분석을 토대로 확실한 방향을 제시하되 한돈농가 피부에 와닿는 정책수립이 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의지도 감추지 않았다.
무허가축사 적법화와 기업자본의 한돈계열화 확대에 따른 농가 피해 최소화, 가축분뇨 처리문제, 구제역을 비롯한 가축질병 방역, 축산물위생관리업무의 농림축산식품부 일원화, 그리고 점차 이슈화되고 있는 동물복지에 이르기까지 각종 산업 현안에 대해 충분한 토론과 의견 수렴을 거쳐 안정적이고 지속가능한 한돈산업의 미래비전과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대안을 제시하겠다는 것이다.
“당당하고 품격있는 한돈산업의 설계를 위해 산업 주체인 협회 자체의 변화부터 시작, 축산진흥과 한돈부흥의 정책을 꼭 이끌어내겠다”는 하태식 회장은 “내부의 혁신적 조직역량 강화와 운영시스템을 정비, 자율적이면서도 일체감을 겸비한 선진화된 협회조직을 만들어 이를 실현해 낼 것”이라고 했다.
이렇듯 국민에게 사랑받는 농장, 국민을 위한 안전한 먹거리, 국민과 함께 하는 지속가능한 농업 1위 품목으로서 한돈산업에 걸맞는 정책과 지원 등 자신의 공약 실천을 위한 큰 그림을 제시한 한 그는 “본인에게 주어진 한정된 시간과 역할이 오늘의 문제를 해결하는, 그리고 새로운 내일과 미래의 주춧돌이 된다는 믿음으로 온 힘을 다할 것”임을 거듭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