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8 (일)

  • 맑음동두천 28.3℃
  • 맑음강릉 29.8℃
  • 구름조금서울 30.7℃
  • 맑음대전 30.7℃
  • 맑음대구 33.1℃
  • 박무울산 29.0℃
  • 맑음광주 31.0℃
  • 박무부산 29.2℃
  • 맑음고창 28.6℃
  • 흐림제주 28.8℃
  • 구름조금강화 27.3℃
  • 맑음보은 30.4℃
  • 맑음금산 29.6℃
  • 맑음강진군 31.2℃
  • 구름많음경주시 29.5℃
  • 구름조금거제 29.1℃
기상청 제공

11월 20일~12월 20일

  • No : 8773
  • 작성자 : 도드람양돈농협 공판사업부 차장
  • 작성일 : 2018-11-23 10:41:46



김장철 공급량 증가로 돈가 약세 불가피

탕박 기준 ㎏당 3천800원 전후 예상


◆생산=10월 도축두수는 168만6천두를 기록하여 9월 대비 약34% 증가, 전년도 동월 대비 28.9% 증가한 수치이다.
9월에서 10월은 명절로 인한 도축일수 증감폭이 심해 2달을 합쳐서 보는 것이 합리적이다. 2017년 9,10월 합계는 288만두에서 2018년에는 295만두로 약 2.5% 증가했다. 11월 도축물량은 약 162만두 예상된다. 11월 1주부터 3주까지 지속적으로 일도축물량이 증가세에 있고 도축일 또한 22일로 많아 160만두를 넘길 것으로 보인다.


◆소비=10월은 농가, 판매업체 모두에게 잔인한 달이다. 소비부진이 돈가 하락으로 이어져 재고물량이 쌓이게 되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 대형 판매처의 행사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판매업체들이 갈수록 재고가 쌓이고 있는 추세이다.
김장철 전까지는 어느정도 예상되었던 판매부진이지만 수요감소폭이 예상보다 커지고 있어 11월 중순이후에도 돈가가 제자리를 찾지 못하고 있는 현실이다. 대형, 중형 육가공들도 작업물량을 줄이고 있어 시간이 지날수록 경락 비율자체가 늘어날 것으로 보여 추가 하락이 예상되고 있다.


◆종합=10월 돈가는 3천911원/㎏으로 전월대비 큰폭의 하락을 보였다. 공급물량 증가와 수요감소, 수입물량 증가가 맞물려 전체적인 돈육시장이 하락세를 보였다. 11월에도 10월과 비슷한 유통 패턴을 보이고 있다. 다만 11월 중순 이후에 김장철에 기대야 하는 상황이다. 11월 중순까지 돈가는 3천605원/㎏(11월16일까지) 형성하고 있다. 10월 소비부진이 11월까지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11월 말부터 본격적인 김장 시즌이 시작되는 만큼 본격적인 돈가 상승이 이루어지길 바란다.
12월에는 특별한 이슈가 없는 달로 공급물량 증가에 의해서 돈가는 약세를 보일 것으로 보인다. 12월 돈가는 3천800원 전후에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차한잔>딴지꿀양봉장 박근호 대표
[축산신문전우중기자] 우리 국토 70%가 산지로…양봉산업 천혜의 입지 밀원수 보호 육성…정책적 관심과 뒷받침이 중요 “우리나라의 양봉 역사는 100여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지만, 양봉산업을 안정적으로 정착시키기 위한 구체적인 실행 방안과 정책적인 역량이 그동안 많이 부족하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충남 논산시 벌곡면 대둔산 인근에서 딴지꿀양봉장을 운영하면서 한국양봉협회 부회장을 엮임하고 있는 박근호 대표는 국내 양봉산업이 성장할 수 있는 역량에 비해 상대적으로 낙후된 원인을 이 같이 진단했다. 박 대표는 “우리나라 국토의 70% 이상이 산지로 이뤄져 있다. 이러한 천혜의 입지조건은 국내 양봉산업 발전에 큰 기회라고 말할 수 있으나, 그동안 양봉산업을 바라보는 정책 당국의 관심과 의지가 많이 부족했던 것 같다”며 이에 대해 적지 않은 아쉬움을 나타났다. 그는 이어 “드넓은 산지에 비해 양봉농가가 꿀을 생산할 수 있는 다양한 밀원이 부족한 게 현실이다. 따라서 체계적인 밀원수 조림과 한편으로는 잘 가꾸어진 기존 밀원수를 보호하고 육성할 수 있는 근본적인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 대표는 이외도 “기후변화에 따른 농가의 생산성 악화, 벌꿀등급제 시행, 꿀벌

<차한잔>딴지꿀양봉장 박근호 대표
[축산신문전우중기자] 우리 국토 70%가 산지로…양봉산업 천혜의 입지 밀원수 보호 육성…정책적 관심과 뒷받침이 중요 “우리나라의 양봉 역사는 100여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지만, 양봉산업을 안정적으로 정착시키기 위한 구체적인 실행 방안과 정책적인 역량이 그동안 많이 부족하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충남 논산시 벌곡면 대둔산 인근에서 딴지꿀양봉장을 운영하면서 한국양봉협회 부회장을 엮임하고 있는 박근호 대표는 국내 양봉산업이 성장할 수 있는 역량에 비해 상대적으로 낙후된 원인을 이 같이 진단했다. 박 대표는 “우리나라 국토의 70% 이상이 산지로 이뤄져 있다. 이러한 천혜의 입지조건은 국내 양봉산업 발전에 큰 기회라고 말할 수 있으나, 그동안 양봉산업을 바라보는 정책 당국의 관심과 의지가 많이 부족했던 것 같다”며 이에 대해 적지 않은 아쉬움을 나타났다. 그는 이어 “드넓은 산지에 비해 양봉농가가 꿀을 생산할 수 있는 다양한 밀원이 부족한 게 현실이다. 따라서 체계적인 밀원수 조림과 한편으로는 잘 가꾸어진 기존 밀원수를 보호하고 육성할 수 있는 근본적인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 대표는 이외도 “기후변화에 따른 농가의 생산성 악화, 벌꿀등급제 시행, 꿀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