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3 (수)

  • 흐림동두천 15.2℃
  • 흐림강릉 17.4℃
  • 흐림서울 16.8℃
  • 흐림대전 17.5℃
  • 흐림대구 17.5℃
  • 구름많음울산 19.5℃
  • 흐림광주 18.0℃
  • 흐림부산 18.9℃
  • 흐림고창 15.9℃
  • 흐림제주 20.9℃
  • 구름많음강화 17.3℃
  • 흐림보은 15.0℃
  • 흐림금산 12.9℃
  • 흐림강진군 19.7℃
  • 흐림경주시 18.4℃
  • 흐림거제 19.8℃
기상청 제공

6월 1일~6월 30일

  • No : 3741
  • 작성자 : 도드람양돈농협 공판사업부 차장
  • 작성일 : 2018-06-20 10:37:55



돈가 상승곡선 예년보다 무뎌질 듯

탕박기준 ㎏당 5천100~5천300원 선 내외 전망


◆생산=5월 도축두수는 144만3천두로 4월보다 약 1.5% 줄어든 수치를 보이고 있다. 4월보다 약간 줄어들기는 했으나 전년 5월보다는 약 8만두 가량 늘어난 물량으로 모돈 증가 및 사육두수 증가가 가장 큰 원인으로 보인다. 수입물량 증가와 함께 국내 생산물량 증가가 돈가 약세의 가장 큰 원인으로 보인다. 향후 6월 물량이 큰 변수로 6월 말에 나오는 물량에 따라서 향후 돈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6월 2주까지는 주4일 도축으로 변동성이 심할 것으로 보여 지표로 활용하는데 문제가 있을 것으로 보이고 이후 6월 3~4주차 도축물량에 따라서 지난 겨울 질병으로 인한 물량 감소폭을 예상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겨울 질병 피해가 있었을 것을 감안한다고 해도 6월 물량은 130만두 안팎이 될 것으로 보여 작년 대비 물량은 지속적으로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소비=5월 전반적인 소비는 좋아졌다. 그러나 예상치보다 밑도는 판매가격, 수입산 돈육의 판매 증가로 인해 국내 돈육 소비량은 크게 늘어나지 못해 육가공 및 유통 입장에서는 힘든 5월이 됐을 것으로 보인다. 대부분의 큰 업체의 경우 5월에 적자폭이 크게 늘어나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다. 5,6월에 4월대비 물량이 줄어든다고 해도 국내산에 대한 적극적인 판매처 개발이 없다면 돈가의 상승 곡선은 예전보다 무뎌질 것으로 예상된다.


◆종합=지속적인 물량증가로 인해 돈가 상승폭이 예년보다는 훨씬 완만해 질것으로 보인다. 6월에 최고점을 찍었던 돈가 역시 상승폭은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이후에도 전반적인 국산돈육 및 수입산 공급물량은 늘어날 것으로 보여 외부적인 영향이 없다면 6월 예상돈가는 탕박기준 약 5천100~5천300원/kg 내외가 될것으로 보인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인터뷰>한국양봉협회 강원도지회 김익수 지회장
이동양봉 피해 보상…재해보험 가입조건 완화 양봉산물 통계 정밀화…벌꿀 수매 ‘쿼터제’ 전환을 “전국 양봉농가들의 버팀목이 되어줄 ‘양봉산업육성법’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이제는 양봉산업도 제도적 장치가 마련된 만큼 양봉인의 한 사람으로서 뜻 깊다”고 말문을 연 양봉협회 강원도지회 김익수 지회장. 그는 앞으로 협회 차원에서 풀어야할 각종 현안이 그만큼 많아졌다고 피력했다. 특히 김 지회장은 “협회에서 거출하는 양봉자조금의 경우 미납 회원에 어떠한 제재조치도 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등록 군수에 비례한 의무자조금 도입을 현실화하는 제도적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익수 지회장은 한국양봉협회 강원도지회 산하 18개 시군지부를 이끌어 가고 있는 원로 양봉지도자로서, 지난 40년간 양봉업을 천직으로 여기며, 현재 강원 횡성군에서 350여 봉군을 사육 중에 있다. 김 지회장은 “꽃 개화시기에 맞춰 벌통을 이동해 채밀하는 `이동식 양봉'은 ‘고정식 양봉’에 비해 질병 발생에 취약할 수 있다. 가령 이동 지역에서 질병이 발생하면 어떠한 보상도 받을 수 없다”고 문제점을 지적한 뒤, “이동과 고정양봉 구분없이 이미 등록한 양봉농가라면 언제 어디서나 보상이 이

<인터뷰>한국양봉협회 강원도지회 김익수 지회장
이동양봉 피해 보상…재해보험 가입조건 완화 양봉산물 통계 정밀화…벌꿀 수매 ‘쿼터제’ 전환을 “전국 양봉농가들의 버팀목이 되어줄 ‘양봉산업육성법’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이제는 양봉산업도 제도적 장치가 마련된 만큼 양봉인의 한 사람으로서 뜻 깊다”고 말문을 연 양봉협회 강원도지회 김익수 지회장. 그는 앞으로 협회 차원에서 풀어야할 각종 현안이 그만큼 많아졌다고 피력했다. 특히 김 지회장은 “협회에서 거출하는 양봉자조금의 경우 미납 회원에 어떠한 제재조치도 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등록 군수에 비례한 의무자조금 도입을 현실화하는 제도적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익수 지회장은 한국양봉협회 강원도지회 산하 18개 시군지부를 이끌어 가고 있는 원로 양봉지도자로서, 지난 40년간 양봉업을 천직으로 여기며, 현재 강원 횡성군에서 350여 봉군을 사육 중에 있다. 김 지회장은 “꽃 개화시기에 맞춰 벌통을 이동해 채밀하는 `이동식 양봉'은 ‘고정식 양봉’에 비해 질병 발생에 취약할 수 있다. 가령 이동 지역에서 질병이 발생하면 어떠한 보상도 받을 수 없다”고 문제점을 지적한 뒤, “이동과 고정양봉 구분없이 이미 등록한 양봉농가라면 언제 어디서나 보상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