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0 (목)

  • 흐림동두천 17.0℃
  • 흐림강릉 17.4℃
  • 서울 18.8℃
  • 대전 20.9℃
  • 대구 19.9℃
  • 울산 19.9℃
  • 박무광주 19.9℃
  • 부산 20.2℃
  • 구름많음고창 18.9℃
  • 흐림제주 25.8℃
  • 흐림강화 17.5℃
  • 흐림보은 18.0℃
  • 맑음금산 18.3℃
  • 구름조금강진군 20.5℃
  • 흐림경주시 20.0℃
  • 흐림거제 20.7℃
기상청 제공

3월 1일~3월 31일

  • No : 3692
  • 작성자 : 도드람양돈농협 공판사업부 차장
  • 작성일 : 2018-03-07 13:39:15




공급 보단 소비가 돈가 주도…상승세 예상

지육 kg당 4천400원~4천600원선 형성 될 듯


◆생산

2월 도축두수는 135만두로 일평균 7.5만두를 기록했다. 일평균 두수는 전월보다 증가하였으나 명절로 인한 작업일 감소로 전월보다 15.4% 감소했다. 2월 명절전과 3.3데이 관련한 2월말에 일도축 물량이 큰폭으로 증가했다.

물량은 전년도 대비해서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판단되지만 지난 겨울 질병(PED)으로 인한 피해가 지속적으로 보고 되고 있어 6월 전후 물량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소비

소비부문에서는 2월보다는 3월이 나을 것으로 보인다. 개학과 더불어 3.3데이 관련하여 돼지고기 소비물량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며 이에 따라 돈가에 좋은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3월에도 3.3데이 외에 특별한 이슈는 없으나 전반적으로 소비가 활성화 될것으로 보여 재고는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종합

3월에는 소비쪽에서 돈가를 이끌것으로 보인다. 3.3데이 및 개학으로 소비물량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수입육 역시 국내 돈가 하락으로 물량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전반적인 돈가 흐름은 우상향 될 것으로 보인다. 

변수가 있다면 작년과 대비하여 지속적인 출하물량 증가, 반대적인 부분으로는 겨울철 질병으로 인한 폐사량이 관건이 될것으로 보인다. 탕박 시장으로 변환 후 돈가가 약세를 보이고 있기는 하나 점점 안정화 되어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3월은 생산보다는 소비쪽에 무게감이 있어 4천400~4천600원/kg 정도 예상되며 이후 돈가도 전년과 비슷한 양상으로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밀원식물 개념 법률적 명시 필요” 공감
[축산신문 전우중기자] 한봉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산, 학, 관, 연이 머리를 맞댔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황주홍 위원장(민주평화당, 고흥·보성·장흥·강진) 주최로 지난 6일 개최된 ‘토종벌산업복원 방안 전문가 좌담회’에서다. 국회 의원회관 제6간담회실에서 열린 이날 좌담회에는 농림축산식품부, 국립농업과학원, 산림조합중앙회, 한국한봉협회, 토종꿀벌살리기 그린캠페인네트워크, 제주대학교 수의과대학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이 참석, 극한 상황에 몰려있는 한봉농가의 위기극복과 함께 소득향상을 위한 혁신적인 대책을 집중 모색했다. 그 결과 밀원식물에 대한 개념이 법률적으로 명시돼야 한다는 분석에 공감대가 형성됐다. 최근 농촌진흥청(농업과학원)에서 낭충봉아부패병에 저항성이 뛰어나도록 개발한 토종벌 품종을 하루 빨리 한봉농가에 공급해야 한다는데 의견이 모아지기도 했다. 앞서 황주홍 위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병해충 퇴치를 위한 전문연구기관의 연구가 이뤄지고 있지만 지자체와 유관기관의 실효성 있는 대응으로 이어지지 못하며 한봉농가에 별다른 도움이 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제는 토종 꿀벌이 병해충의 위협으로부터 벗어나는 수준을 넘어 토종벌산업복원을 위한 지혜를

“밀원식물 개념 법률적 명시 필요” 공감
[축산신문 전우중기자] 한봉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산, 학, 관, 연이 머리를 맞댔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황주홍 위원장(민주평화당, 고흥·보성·장흥·강진) 주최로 지난 6일 개최된 ‘토종벌산업복원 방안 전문가 좌담회’에서다. 국회 의원회관 제6간담회실에서 열린 이날 좌담회에는 농림축산식품부, 국립농업과학원, 산림조합중앙회, 한국한봉협회, 토종꿀벌살리기 그린캠페인네트워크, 제주대학교 수의과대학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이 참석, 극한 상황에 몰려있는 한봉농가의 위기극복과 함께 소득향상을 위한 혁신적인 대책을 집중 모색했다. 그 결과 밀원식물에 대한 개념이 법률적으로 명시돼야 한다는 분석에 공감대가 형성됐다. 최근 농촌진흥청(농업과학원)에서 낭충봉아부패병에 저항성이 뛰어나도록 개발한 토종벌 품종을 하루 빨리 한봉농가에 공급해야 한다는데 의견이 모아지기도 했다. 앞서 황주홍 위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병해충 퇴치를 위한 전문연구기관의 연구가 이뤄지고 있지만 지자체와 유관기관의 실효성 있는 대응으로 이어지지 못하며 한봉농가에 별다른 도움이 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제는 토종 꿀벌이 병해충의 위협으로부터 벗어나는 수준을 넘어 토종벌산업복원을 위한 지혜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