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0 (화)

  • 맑음동두천 19.7℃
  • 맑음강릉 21.0℃
  • 맑음서울 20.1℃
  • 맑음대전 20.7℃
  • 맑음대구 21.2℃
  • 맑음울산 19.8℃
  • 맑음광주 21.7℃
  • 맑음부산 21.9℃
  • 맑음고창 22.4℃
  • 구름조금제주 21.5℃
  • 맑음강화 19.2℃
  • 맑음보은 19.4℃
  • 맑음금산 20.3℃
  • 맑음강진군 22.6℃
  • 맑음경주시 21.8℃
  • 맑음거제 20.5℃
기상청 제공

사설

<편집실에서>축산업, 흔들릴 수 없는 ‘식량산업’ 이다

  • 등록 2015.01.23 09:45:49

 

이재형 편집팀장(jhleeadt@hanmail.net)

 

며칠 전 신문 제작 중 양돈면의 한 기사원고가 눈에 들어왔다.
내용인즉 경기도 이천시가 재정 부담을 감당하기 어렵다며 급기야 FMD 살처분 비용을 축주가 부담토록 한다는 행정조치 공문을 관내 농가에 보냈다는 것이다.
악성가축질병으로 인해 우리 축산업이 지역사회로부터 점점 더 멀어지는 것이 아닌가 하는 걱정과 참담함이 엄습했다. 공문을 찾아보았다. 그 공문에서 이천시는 지난 2010년 FMD 발생에 따라 2년간 살처분 등의 비용으로 1천600억원이 넘는 국민의 소중한 세금이 집행됐다는 사실을 서두에 밝혔다.
순간 등줄기에 땀이 솟는 느낌이었다. 축산업계 종사자 모두가 산업의 입장만을 생각하다보니 정서적 기류를 읽지 못하고 있는 건 아닌지…. 보다 객관화된 시각에서 산업을 바라보고 대책을 강구해야할 시점이라는 생각이 선득 들었다. 
사실 북한을 비롯해 우리와 인접한 주변국들에서 FMD가 빈번히 발생하고 바이러스도 변이될 수 있는데 제 아무리 방역을 잘 한다 해도 ‘나 홀로 청정화’를 유지할 수 있다는 보장은 만무하다. 백신 역시 차단방역을 위한 효과적 수단일 뿐이지 바이러스를 100% 막아낼 순 없을 것이다.
하지만 이유 불문하고 악성가축질병이 발생할 때 마다 국가차원의 막대한 인적·경제적 손실이 수반된다는 점만으로도 국민들의 ‘反축산 정서’를 유발시킬 수 있다. 게다가 농업과 달리 축산업의 소득세는 국고로 귀속되며 도축세마저 폐지돼 지방재정에 직접적인 보탬이 안 된다. 지자체 입장에서 어찌 보면 축산업은 그저 성가신 존재로 치부될 수 있는 것이다.
축산인들도 이러한 정서를 냉철하게 받아들이고 심기일전의 동력으로 승화했으면 하는 바람이 크다.
악성가축질병과의 전쟁을 극복하고 재발을 최소화하기 위해선 그래도 방역이 최선책이다.
설령 축산에 대한 세상 여론이 차갑다 할지라도 축산업은 국민의 주식을 책임지는 중차대한 ‘식량산업’이다. 결코 흔들릴 수 없다. ‘내일 세상이 무너져도 한 그루 사과나무를 심겠다’는 신념으로 묵묵히, 그리고 철저히 차단방역에 혼신을 다하자. 이것이 그럼에도 불구하고 축산농가들이 차단방역에 총력을 다해야하는 이유일 것이다.
이와 더불어 규제에, 민원에, 개방 가속화에 점점 더 어려워지는 여건 속에서 고군분투하는 축산을 지자체가 끌어안을 수 있는 현실적인 대책 마련이 절실한 시점이다.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