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3 (월)

  • 맑음동두천 -7.1℃
  • 구름많음강릉 0.1℃
  • 맑음서울 -4.6℃
  • 대전 1.2℃
  • 구름많음대구 1.2℃
  • 맑음울산 0.3℃
  • 흐림광주 2.4℃
  • 맑음부산 1.2℃
  • 흐림고창 2.9℃
  • 흐림제주 7.0℃
  • 맑음강화 -3.2℃
  • 흐림보은 -0.5℃
  • 흐림금산 0.3℃
  • 맑음강진군 3.2℃
  • 맑음경주시 0.6℃
  • 맑음거제 -0.3℃
기상청 제공

사설

<사설>온기 느낄 수 없는 ICT 융복합 축산

  • 등록 2014.12.05 10:49:31

 

박근혜 대통령은 최근 직접 주재한 농업문제토론회에서 농업을 미래성장산업이라고 규정하고 지금이 우리 농축산업이 희망찬 미래를 열어갈 ‘골든타임’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의 이같은 언급은 영연방 국가, 중국 등과의 잇따른  FTA 체결에 사기가 저하된 농축산인들에게 용기를 북돋우기 위한 메시지이자 위로의 뜻이 담긴 말이지만 농축산인들에겐 반가운 일이다. 박 대통령은 이를 위해 농축산업에 ICT 융복합기술을 적용, 스마트팜을 구현해야 한다고 말하고 현상황을 기회로 만들어 나갈 것을 강조했다.
식량산업이자 생명산업인 농업은 경제적 잣대로만 볼 수 없는 특성이 있다는 점에서 기본적으로는 보호정책이 필요하지만 그에 못지 않게 다양한 혁신이 필요하다.
박 대통령의 이날 언급은 바로 ‘혁신’을 이야기한 것이라고 봐야 한다. 혁신적 사고의 전환과 혁신적 첨단기술 접목을 통해 좁은 국토면적, 규모의 영세성 등 조건이 불리한 자국의 농축산업을 발전시켜 나가는 사례는 얼마든지 있다.
덴마크의 양돈산업, 네덜란드의 화훼산업은 첨단기술에 힘입은 혁신의 결과다. 여기에 비하면 이스라엘은 더 열악한 상황에서 이뤄낸 성공이다. 초지라고는 한 뼘도 없고, 사육마리수가 한국의 4분이 1밖에 안되는 악조건 속에서 이스라엘 낙농산업은 세계 최고의 생산성을 자랑한다. 알프스라는 험준한 산에 둘러싸인 스위스는 축산이 알프스 관광을 떠받치고 있다.
문제는 이러한 성공이 구호에 그치지 않고 정부의 실천적 의지가 뒷받침되어야 한다는 점이다. 정부는 최근 ICT 융복합과 스마트팜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이를 위해 농축산분야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히고 있지만 막상 손에 잡히는 건 아무것도 없다.
첨단기술이 필요한 ICT 융복합이 축산현장에 접목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 관련예산이고 이를 연구하고 끌고 나갈 전담기구도 필요하다. 하지만 정부 일각에서 이에 대한 필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것과는 달리  ICT 융복합에 대한 축산업계의 체감정도는 온기를 느끼기에도 부족한 실정이다. 관련예산이 얼마나 있는지, 전담기구는 어디인지에 대한 정보도 없으며, 관련정책의 실체가 무엇인지도 알 수가 없다.
 ICT 융복합이 세계 각국과의 FTA로 인해 벼랑위에 선 한국 축산업의 활로를 열어줄 대안임은 분명하다. 그러나 그것은 구호만이 아닌 실천적 의지가 수반되어야 한다. 아직 첫 발도 제대로 떼지 못한 상황에서 수많은 요구에 직면할 수밖에 없는 정부의 애로를 모르는바 아니지만 그럴수록 예산  확보와 전담기구 확보가 더욱 필요한 것이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