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9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양돈

전국 양돈장 PRRS 실태조사 추진

‘합동방역위 PRRS대책반’ 제시안 적극 수용
‘3종전염병’ 이동제한 부담해소…농가동참도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전국 양돈장에 대한 PRRS 실태조사가 실시될 것으로 보인다.

‘법정 전염병’(3종)이라는 한계에 부딪혀 음지에서 이뤄질 수 밖에 없었던 PRRS 방역대책도 양지에서 공개적으로 전개될 전망이다.

농림축산식품부 구제역방역과 홍금용 사무관은 지난 17일 서울 서초동 제2축산회관에서 열린 ‘민 ·관 ·학 합동방역대책위원회’ (이하 합동방역위) PED/PRRS 대책반 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한돈협회 구경본 방역대책위원장(부회장) 주재하에 열린 이날 희의에서 홍금용 사무관은 “PRRS의 국내 발생 현황에 대한 정밀 모니터링을 우선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직 세부적인 방법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기존의 돼지소모성 질환 지도 · 지원사업을 활용, 전국 양돈장에 대한 채혈검사와 함께 지속적인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해 나갈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홍금용 사무관은 이어 관련 규정 등을 통해 PRRS를 포함한 제3종 가축전염병에 대한 농가들의 이동제한 부담을 해소, PRRS 신고기피로 인해 발생하고 있는 다양한 부작용을 해소하겠다는 의지도 다시한번 확인했다.

농식품부의 이같은 방침은 합동방역위 출범을 알린 구랍 8일 제1차 회의에서 신고를 기피할 수 밖에 없는 현실에서는 정확한 실태파악은 물론 농가 협조도 기대할 수 없는 만큼 이제는 양지로 끌어올려 실질적인 방역대책을 수립하고 전개해야 한다는 데 각계 전문가들의 공감대가 이뤄진 데 따른 것이다.

농식품부가 ASF와 별도로 평소 양돈현장에 큰 피해를 입히고 있는 돼지 질병 방역에 그 어느 때 보다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는 만큼 향후 합동방역위의 행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