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3 (목)

  • 흐림동두천 23.4℃
  • 흐림강릉 25.3℃
  • 흐림서울 25.1℃
  • 흐림대전 28.9℃
  • 구름많음대구 28.9℃
  • 구름많음울산 27.3℃
  • 흐림광주 27.5℃
  • 부산 23.3℃
  • 흐림고창 27.0℃
  • 구름조금제주 32.3℃
  • 흐림강화 22.5℃
  • 흐림보은 26.2℃
  • 흐림금산 27.9℃
  • 흐림강진군 25.5℃
  • 구름많음경주시 30.6℃
  • 구름많음거제 23.6℃
기상청 제공

300자 발언대

농가-업계 동반자 정신으로 식량안보 축산기반 지켜내야

  • 등록 2022.06.14 17:20:50

김규현 계장(농협사료 마케팅지원부)


우리나라 축산업의 위기가 가시화되고 있다. 국제 곡물 가격,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기후 위기, 금리, 환율, 유가 등 세계를 덮친 겹치고 겹친 악재에 축산업계가 벼랑 끝에 서고 말았다. 당장 많은 축산농가들이 생산비조차 건지지 못할 상황에 내몰리고 있다는 불안감에 밤잠을 이룰 수 없다고 한다. 배합사료를 비롯한 축산 관련 전후방산업계 역시 계속된 경영손실에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농협사료 역시 지난해부터 계속 여러 가지 비상 대책을 시행하면서 허리띠를 졸랐지만 역부족한 상황을 벗어나지 못했다. 다른 곳보다 늦게, 최소한이라는 축산농가와의 약속을 지켰지만 가격 인상을 피할 수 없었고, 그나마도 경영손실 폭을 조금 줄이는 수준이었다.

그러나 이런 위기에도 우리는 축산업을 포기할 수 없다. 오히려 식량안보 드라이브를 거는 다른 나라를 보며 반드시 위기를 극복하고 축산기반을 지켜내야 한다. 축산농가와 축산업계가 한 몸처럼 서로를 격려하고 끌어주는 동반자로서 힘을 모아내야 한다. 여기에 범정부 차원의 특별대책이 더해지길 기대한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