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6 (월)

  • 맑음동두천 -2.0℃
  • 맑음강릉 4.7℃
  • 맑음서울 2.1℃
  • 박무대전 2.1℃
  • 맑음대구 -0.3℃
  • 맑음울산 3.1℃
  • 흐림광주 6.5℃
  • 맑음부산 6.4℃
  • 구름조금고창 7.6℃
  • 구름많음제주 12.8℃
  • 맑음강화 -1.1℃
  • 맑음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0.6℃
  • 구름많음강진군 5.0℃
  • 맑음경주시 -1.3℃
  • 구름많음거제 4.4℃
기상청 제공

괴산군, 한우 임신 조기진단 서비스 시작

[축산신문 이동일 기자] 충북 괴산군이 `한우 임신 조기진단 시범서비스'를 시작한다.
괴산군은 이달부터 한우 임신 조기진단 지원사업을 실시해 관내 한우농가의 생산성을 높일 계획이라고 최근 밝혔다.
한우 임신 조기진단은 한우 혈액에서 채취한 당단백질을 측정해 임신 여부를 조기진단 할 수 있는 숙련된 기술로, 정확도가 매우 높은 기술이라는 설명이다.
그동안 한우 농가에서는 임신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직접 손을 넣어 태아를 감별하는 `직장검사법'을 흔히 사용해 왔다.
`직장검사법'은 인공수정 후 90일 정도 지나야 검사가 가능해 사육비가 증가하고, 검사자의 숙련도에 따라 정확도 차이를 보이는 등 단점으로 지적돼 왔다.
군 농업기술센터는 이번에 한우 임신 조기진단 서비스 도입으로 암소의 공태 기간 단축을 통한 사료비 절감과 송아지 생산 촉진으로 한우 농가의 생산성과 경쟁력이 크게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괴산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임신 예상 암소의 혈액을 채혈해 군 농업기술센터 친환경 축산관리실로 가져오면 임신 여부를 확인해 3일 내 개별 통보해 줄 수 있다”며, “검사는 인공수정 후 28일이 경과한 후부터 가능하다”고 말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