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2 (금)

  • -동두천 -13.5℃
  • -강릉 -7.8℃
  • 맑음서울 -13.0℃
  • 맑음대전 -9.7℃
  • 맑음대구 -8.2℃
  • 맑음울산 -6.5℃
  • 구름조금광주 -7.0℃
  • 맑음부산 -5.8℃
  • -고창 -8.7℃
  • 구름많음제주 0.9℃
  • -강화 -12.1℃
  • -보은 -12.4℃
  • -금산 -10.9℃
  • -강진군 -6.2℃
  • -경주시 -8.0℃
  • -거제 -4.2℃
기상청 제공

새내기들의 소시지 가공 실습

농협중앙회(계열사 포함)에 채용된 신규직원들은 지난 9일 농협경제지주 축산물위생교육원에서 소시지를 만드는 실습을 했다. 농협은 현재 지난해 하반기에 채용된 신규직원을 대상으로 통합교육을 진행 중이다. 이들은 교육의 일환으로 농협 사업장을 순회하며 다양한 실습을 받고 있다. 축산물위생교육원(원장 이영초)은 1994년 설립돼 9만 명의 수료생을 배출한 우리나라 식육가공교육의 요람이다. 계통조직 외에도 식육가공분야 종사자들 대상으로 식육기술교육, HACCP교육, 축산물위생교육, 햄·소시지 등 즉석육가공제조 교육 등 실습위주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거세송아지 경매로 한우경쟁력 높인다 송아지 거세시기에 대한 논란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일반적으로 가축시장에서 거래되는 송아지의 월령은 최소 6개월령 이상이다. 비육농가에서 송아지를 구입해 바로 거세를 하더라도 7~8개월령을 훌쩍 넘기게 된다. 거세시기가 너무 늦어지게 된다는 지적이다. 또한, 번식농가는 송아지 가격을 높게 받기 위해 배합사료 위주의 사양관리를 하게 되고, 비육농가는 입식 후에 체중을 빼고 소화기관을 발달시키는 육성기를 거쳐야 한다. 이를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은 수차례 나왔지만 가축시장의 거래 관행은 좀처럼 개선되지 못했다. 생산자 단체인 한우협회 정읍시지부는 이를 개선하겠다고 나서 주목되고 있다. 한우협회 정읍시지부 관계자는 번식농가에서 미리 수송아지를 조기에 거세(4~5개월령)하고 조사료(TMR)로 사양관리를 한 송아지를 월1회 경매시장에 출장시키고 있다. 작년 10월부터 시작된 거세송아지 경매시장은 올해 1월까지 총 4회가 열렸다. 지금까지 시장에 나온 거세송아지는 총 155두. 매월 7일 열리는 경매시장에서 거세송아지는 일반 수송아지에 비해 거래가격이 평균 4.6% 높게 형성되고 있다.(수송아지 374만7천원, 거세송아지 392만1천원) 한우협회 정읍시지부 관계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