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0 (금)

  • 맑음동두천 30.1℃
  • 구름많음강릉 25.1℃
  • 구름조금서울 30.5℃
  • 박무대전 31.2℃
  • 흐림대구 25.6℃
  • 흐림울산 25.1℃
  • 박무광주 30.4℃
  • 흐림부산 27.0℃
  • 구름많음고창 29.8℃
  • 구름많음제주 30.7℃
  • 맑음강화 29.7℃
  • 구름많음보은 28.4℃
  • 구름많음금산 27.8℃
  • 구름많음강진군 31.9℃
  • 흐림경주시 25.0℃
  • 흐림거제 27.7℃
기상청 제공

“가금농장 출입 전 소독만 잘해도 세균 억제”

농진청, 사람은 공기샤워·분무소독…차는 바퀴 당 10초 이상 소독 당부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가금농장 출입시 소독만 제대로 해도 세균(병원균 포함)을 크게 억제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지난 4일 농장의 소독시설 평가를 통한 올바른 소독 방법과 해외 우수사례 등을 참고한 효율적인 전실(축사 내부·외부 사이의 간이공간) 모델을 소개했다.

우리나라는 2016년 발생한 고병원성 AI로 약 3천787만 마리의 가금류가 살처분됐다. 농가에서는 차단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효율적인 소독 방법과 축사 전실 운영 방법에 대해서는 잘 알려져 있지 않다.

이와 관련 농진청은 효율적인 차단방역을 위해 차와 사람, 신발의 소독 방법에 따른 효과를 실험했다.

차량은 바퀴 한 부위에 암모늄 희석액을 3초 이상 고압분무 소독한 결과 세균이 100% 억제됐다. 바퀴 전체 부분의 효과를 위해 바퀴 당 10초 이상 소독하는 것을 권한다고 설명했다.

사람 소독시설은 공기샤워 후 구연산 제제의 분무 소독을 함께 실시하는 것이 공기샤워만 했을 때보다 세균 수 억제 효과가 좋았다.

발판은 암모늄 희석액으로 소독한 직후보다 4시간이 지난 뒤 세균 억제 효과가 높게 나타났다. 따라서 축사 안에서 신는 장화 등은 사욕하기 하루 전 미리 소독액에 담가놓는 것이 좋다고 농진청은 밝혔다.

또한 “외부의 오염된 공간에서 내부의 깨끗한 공간으로 진입이 쉬울수록 바이러스도 쉽게 들어오며, 축사 내부의 오염 확률도 커지므로 전실 안에 펜스를 설치해 축사 안과 밖을 구분하고 강제적으로 소독을 유도함으로써 축사 안의 오염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가금연구소 박기태 수의연구사는 “올바른 소독법, 그리고 손, 발의 소독과 장화교체에 강제성을 띤 전실 모델의 운영으로 악성 바이러스와 세균의 유입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