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03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줌인>제 10회 ‘대한민국이 한우먹는날’ 행사 현장은

부담없는 한우…소비자들 어깨 들썩


서울 살곶이 공원 비롯 전국 각지서 한우잔치
한우자조금, 직장인 회식 지원 이색 이벤트 눈길
숯불구이장, 가족나들이객 북적…시설 개선도


전국이 한우잔치로 떠들썩했다.
지난 1일 올해로 10회째를 맞은 ‘대한민국이 한우먹는 날’ 행사가 서울 성동구 살곶이 공원을 비롯한 전국 각지에서 동시에 진행됐다.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민경천)와 전국한우협회(회장 김홍길)가 주관한 대한민국이 한우먹는 날 행사를 기념하기 위한 다채로운 이벤트로 가득한 한주였다. 1일부터 시작한 이벤트가 5일까지 이어졌다.


◆ 살곶이 공원서 숯불구이 행사
서울 성동구 살곶이 공원에서는 행사를 기념하기 위한 숯불구이축제가 1일부터 4일까지 이어졌다. 행사장에서는 1등급 한우고기를 1인분에 1만원대에 먹을 수 있다는 ‘1+1+1’ 행사를 테마로 한우고기 할인판매가 진행됐다.
오전 11시부터 밤10시까지 운영되는 숯불구이 축제 행사장에는 가족과 친구, 직장동료, 연인 등 한우고기와 함께 행복한 시간을 보내기 위한 인파들로 넘쳐났다.
시설 면에서 지난 행사에 비해 확연히 달라진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높이 20미터의 대형텐트를 설치해 많은 테이블에서 동시에 숯불을 피워도 환기에 문제가 없도록 조치했다. 가격을 합리적으로 맞춘 것도 인상적이었다. 갈비구락부, 완주한우협동조합, (주)포천한우백년, 태우그린푸드, 마장동축산물시장우육협회 등 다양한 판매주체들이 참여했음에도 등급별 가격을 통일하면서 소비자들의 혼란을 최소화시켰다. 한우협회에서는 이동판매차량을 준비해 불고기, 국거리 등을 저렴한 가격에 판매해 큰 인기를 끌었다.
소비자들은 선호하는 지역이나 부위, 브랜드만 선택하면 됐다.
행사첫날에는 한우홍보대사 백종원씨, 정원오 성동구청장 등이 참석해 10m길이의 대형 한우불고기 버거를 소비자들에게 나눠주는 행사를 진행하기도 했다.
민경천 위원장은 “소비자들에게 만족감을 주는 것이 최선이다. 가격을 사전에 조율하면서도 업체간 이견이 없지 않았지만 소비자들을 위한 행사인 만큼 최대한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고, 이를 잘 따라주었다”며 “한우농가들이 소비자들을 위해 준비한 행사라는 의미를 꼭 기억해 주시고 앞으로도 우리 한우를 더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직장인 대상 회식 이벤트
한우자조금은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한우 회식지원 이벤트를 진행했다.
‘한우 114’ 홈페이지에서 신청을 받아 평소 한우 회식을 원하는 많은 직장인, 동호회, 동아리 모임 등 8명 이상 20명 이내 팀의 사연 신청을 받아 선정된 1천101명(1일 30개팀)에게 한우 축제현장에서 ‘2+1 회식지원’이벤트를 진행, 회식팀 1인당 200g 구매시, 100g을 추가 지원하는 행사를 가졌다.


◆ 지방에서도 한우잔치로 풍성
대한민국이 한우먹는 날을 맞아 전국 각지에서도 한우협회도지회가 함께하는 한우잔치가 줄을 이었다.
강원도 춘천시에서는 지난 3일부터 5일까지 춘천역광장에서 강원도 도농상생축산물소비촉진행사를 진행했다. 이번행사에는 한우 뿐 아니라 강원지역을 대표하는 축산물들을 소비자들에게 알리는 자리가 됐다.
경기도에서는 도시민과 함께하는 경기축산 한마당 축제가 지난 3일부터 5일까지 안산시 화랑유원지에서 열렸다.
전남 담양에서는 제7회 담양 맑은숲 한우축제가 3일부터 5일까지 열렸고, 3일·4일 양일간 경남 고성군에서는 고성군농업인한마당 잔치가 개최됐다.


◆ 전국 동시다발 할인판매도
한우자조금은 1일부터 5일까지 전국의 GS리테일, 농협계통매장, 한우영농조합법인, 한우작목반 등 한우전문매장에서 대대적인 할인행사를 진행했다.
행사기간 동안에는 1등급 이상 한우고기의 다양한 부위를 시중가격 대비 40% 할인된 가격에 판매했다.


<줌인>제 10회 ‘대한민국이 한우먹는날’ 행사 현장은 서울 살곶이 공원 비롯 전국 각지서 한우잔치 한우자조금, 직장인 회식 지원 이색 이벤트 눈길 숯불구이장, 가족나들이객 북적…시설 개선도 전국이 한우잔치로 떠들썩했다. 지난 1일 올해로 10회째를 맞은 ‘대한민국이 한우먹는 날’ 행사가 서울 성동구 살곶이 공원을 비롯한 전국 각지에서 동시에 진행됐다.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민경천)와 전국한우협회(회장 김홍길)가 주관한 대한민국이 한우먹는 날 행사를 기념하기 위한 다채로운 이벤트로 가득한 한주였다. 1일부터 시작한 이벤트가 5일까지 이어졌다. ◆ 살곶이 공원서 숯불구이 행사 서울 성동구 살곶이 공원에서는 행사를 기념하기 위한 숯불구이축제가 1일부터 4일까지 이어졌다. 행사장에서는 1등급 한우고기를 1인분에 1만원대에 먹을 수 있다는 ‘1+1+1’ 행사를 테마로 한우고기 할인판매가 진행됐다. 오전 11시부터 밤10시까지 운영되는 숯불구이 축제 행사장에는 가족과 친구, 직장동료, 연인 등 한우고기와 함께 행복한 시간을 보내기 위한 인파들로 넘쳐났다. 시설 면에서 지난 행사에 비해 확연히 달라진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높이 20미터의 대형텐트를 설치해 많은 테이블에서 동시에 숯불을 피워도 환기에 문제가 없도록


양돈현장 PRRS 비상…각별한 관리를 가을이 깊어가며 양돈현장의 PRRS도 더욱 기승을 부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현장수의사들은 “이맘 때면 늘 반복되는 일이다. 다만 아직까지 이전의 같은 시기보다 더하다거나 다른 양상이 포착되진 않고 있다”는 게 전반적인 반응이다. 그러나 농장의 질병상황이 외부에 노출되는 것을 극히 꺼리는 양돈농가들의 특성을 감안할 때 실제 피해수준이 어느 정도인지 정확히 파악한다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려운 상황. 더구나 지난해 이어 올 여름에도 폭염으로 인한 모돈의 면역력 저하가 심각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는 만큼 PRRS의 위험성이 그 어느 때보다 높다는 데는 현장수의사들도 입장이 다르지 않다. 도드람양돈농협 정현규 원장은 “일교차가 크게 벌어지고 있는 것도 PRRS의 위험성을 더 높이는 요인”이라며 “이러한 상황에 PRRS가 (농장에)들어올 경우 유행성 폐렴이나 마이코플라즈마 폐렴 등 다른 호흡기질병과 복합적으로 문제를 일으키면서 모돈의 유사산과 비육구간 폐사율이 상승하는 등 생산성에 심각한 영향이 불가피하다”고 우려했다. 이에 따라 양돈농가들의 긴장감도 높아만 가고 있다. 경기도의 한 양돈농가는 “주위에서 PRRS가 돌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한번 문제가 되

“산란일자 표기, 계란안전 담보 못해”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가 산란일자 표기 등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더욱 높이고 나섰다. 양계협회는 지난 1일 오전 11시 서울 청와대 분수광장에서 식약처가 9월 12일 발표한 산란일자, 생산자고유번호, 사육환경번호 등을 계란에 표기하도록 하는 것이 골자인 ‘축산물 표시기준 일부개정안’에 대한 항의 집회 및 기자회견<사진>을 개최했다. 협회는 “생산자들과 사전 협의 없는 일방적인 식약처의 개정안 발표로 인해 양계농가들의 반발이 거세다. 행정 철회를 요구한다”며 “계란 산업이 국민 먹거리에 빠져서는 안되는 중요한 위치에 있음을 인식하고 현실적인 방안을 제시할 것을 식약처에 촉구 한다”고 밝혔다. 협회는 수천수만 마리를 사육하고 있는 환경에서 산란 시간대와 수거가 일치하지 않아 정확한 산란 일자 확인이 불가하고, 생산단계에서 판매까지 콜드체인시스템(냉장유통시스템) 미설치 및 설치불가로 한 곳이라도 냉장보관 및 판매시설이 없을 경우 급격한 품질저하가 발생해 정확한 유통기한을 정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산란일자만 표기할 경우 소비자 혼란만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소비량대비 120% 수준의 계란 비축 상황에서 산란일자 표기로 인한 재고 발생 시 전량폐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