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6 (토)

  • 흐림동두천 16.7℃
  • 흐림강릉 17.4℃
  • 서울 17.5℃
  • 대전 17.4℃
  • 대구 23.2℃
  • 울산 21.7℃
  • 흐림광주 19.9℃
  • 부산 20.6℃
  • 흐림고창 18.9℃
  • 흐림제주 21.2℃
  • 흐림강화 17.1℃
  • 흐림보은 17.8℃
  • 흐림금산 17.8℃
  • 흐림강진군 19.8℃
  • 흐림경주시 21.9℃
  • 흐림거제 22.4℃
기상청 제공

닭고기·계란 홍콩 수출 재개

농식품부, AI 청정화 따라 검역 협의 완료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닭고기·계란 홍콩 수출이 재개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고병원성AI로 인해 중단됐던 국내산 닭고기·오리고기·계란 등 신선 가금제품의 홍콩 수출이 지난달 30일자로 다시 가능해졌다고 밝혔다.
한-홍콩 검역 당국 간 협의가 완료됨에 따라 홍콩 당국에서 수입제한 조치를 해제해서다.
홍콩 당국에 이미 등록한 국내 수출 작업장 가금육 43개소(도축장 23, 가공장 20), 계란 12개소 등 55개소 모두에서 수출 가능하고, 수출 시에는 양국 간 기존에 합의한 검역증명서 서식을 그대로 활용하면 된다.
홍콩 당국은 한국 고병원성AI에 대해 지역화를 인정해 우리나라에 고병원성AI가 발생해도 비발생 지역(시·도)에서 생산된 제품은 수출할 수 있었다.
그러나 2016년 11월 이후 전국적인 고병원성 AI 발생에 따라 수출이 사실상 거의 중단된 상황이었다.
농식품부는 지난달 13일 우리나라가 고병원성 AI 청정국 지위를 회복함에 따라 홍콩 당국에 수입 재개를 요청했다.
아울러 국내 AI 예찰 자료를 제공하는 등 외교부(주홍콩총영사관)와 협력해 수출재개를 추진해 왔다.
농식품부는 향후 현장 검역·통관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안전한 제품이 수출될 수 있도록 검역·위생 관리에도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한편, 우리나라가 고병원성AI 청정국이었던 2013년에는 약 1천1백만불의 닭고기·오리고기·계란 등 신선 가금제품을 홍콩으로 수출했다.